사회 > 사회일반

'검찰, 윤석열 처가 별건수사' 보도…"사실 아냐" 반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7 12:42:17
올해 4월 계좌 관련자 소환조사
'별건수사 의혹'엔 "사실 아니다"
"담당 수사관은 다른 사건 투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2021.06.09.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처가의 '주가조작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 관련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별건수사를 했다는 의혹 보도가 나왔다. 검찰은 "사건과 무관한 질문이나 조사를 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정용환)는 올해 4월 초순 윤 전 총장 부인 김모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사건의 계좌 관련자를 조사하면서 주식거래 경위 등을 조사했다.

한 언론은 검찰이 이 과정에서 사건 관련자를 상대로 주가조작 의혹과 무관한 처가 사업 등 압박성 질문을 거듭했다고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담당 수사관이 위 사건과 무관한 해당인의 처가 사업과 관련된 질문이나 조사를 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담당 수사관이 '별건수사를 했다'는 항의를 받고 교체됐다는 보도 내용에는 "올해 4월 중순 감사원 수사요청 사건 수사팀에 투입돼 같은 부서 내에서 검사실을 옮겼고 사건 관계인 항의로 교체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 부인 김씨는 도이치모터스의 주식 상장 전후에 시세조정을 통해 이득을 취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도이치모터스가 지난 2009년 상장 후 2011년까지 인위적으로 주가를 올렸는데 이 과정에서 김씨가 차익을 봤다는 것이다. 최근엔 윤 전 총장의 장모가 관여했다는 의혹도 추가됐다.

지난해 4월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등이 김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고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가 수사를 이어가다가 지난해 11월 반부패수사2부로 재배당됐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내 갈 길만 가겠다. 내 할 일만 하겠다"고 메시지를 내놨다. 그는 "여야의 협공에는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고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