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쿠팡 물류센터 26시간째 진화 중...불에 탄 건물 뼈대 드러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8 07:48:55  |  수정 2021-06-18 16:18:21
고립 소방관 수색 중단…건물 안전진단 후 재개
associate_pic
[이천=뉴시스]김종택기자 = 17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해 시커먼 연기가 피어 오르고 있다. 2021.06.17. jtk@newsis.com
[이천=뉴시스] 박종대 기자 = 국내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쿠팡의 경기 이천시 덕평물류센터에서 지난 17일 발생한 화재가 불이 난 지 26시간이 넘도록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소방당국이 밤샘 진화작업을 벌인 데다 밤 사이 내린 비로 인해 불길이 차츰 잠잠해지면서 전날 화재로 탄 뼈대만 남은 건물 형체가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18일 오전 7시 현재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을 계속 벌이고 있지만, 건물 내부가 불에 타면서 일으키는 자욱한 검정 연기는 새어나오고 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물류센터 안에 박스로 포장된 택배물건과 택배를 포장하는 잡화물품 등 불에 타기 쉬운 가용물이 많이 적재돼 있어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소방당국은 전날 지하층에서 시작된 불이 상층부로 확대되면서 사실상 물류센터 건물이 전소될 위기에 직면하자 일부 건축물의 붕괴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화재 진화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날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를 위해 현장에 투입됐다가 건물 내에서 고립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인 김모(52)소방경을 수색하는 작업도 화염이 건물 전체로 번지면서 중단된 상태다.

소방당국은 이날 건물 안전진단을 진행한 뒤 다시 수색인력을 내부로 진입시켜 김 소방경을 찾는 작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 소방경은 불이 시작된 것으로 파악되는 지하 2층에 진입했다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전날 물류창고 건물 내부 선반에 쌓여있던 택배 물품 등 가용물이 무너지면서 인근에 남아있던 잔불로 떨어져 진화 중이었던 불이 재연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날 자정을 넘긴 시각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긴급 방문해 사고 수습을 지휘하는 한편, 소방당국을 격려했다.

2박 3일 일정으로 경남 민심 잡기에 나선 이 지사는 전날 남은 일정을 취소하고 이천 물류센터 화재 사고 수습을 위해 경기도로 복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