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김하성, 대수비로 나서 결승 투런포…시즌 4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0 12:15:37  |  수정 2021-06-20 14:49:53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시티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8회 선두타자로 나와 중전 안타를 치고 있다. 김하성은 2-3으로 뒤진 8회까지 3타수 1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2021.06.12.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대수비로 등장한 김하성이 결승 홈런으로 팀의 연승을 이끌었다.

김하성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8회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벤치에서 시작한 김하성이 경기에 관여한 것은 5회초 2사 후였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다이빙 캐치 시도 후 통증을 호소하면서 김하성이 유격수로 투입됐다.

6회말 첫 타석 기회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난 김하성은 8회 손맛을 봤다.

5-5로 맞선 2사 2루에서 등장한 김하성은 히스 헴브리의 슬라이더를 잡아 당겨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으로 연결했다. 1B-2S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힘차게 방망이를 돌린 것이 주효했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팬들은 공이 배트에 맞는 순간 손을 번쩍 들며 환호했고, 김하성은 천천히 베이스를 돌며 홈런의 기쁨을 만끽했다. 시즌 4호포.

이 홈런은 결승점으로 연결됐다. 7-5 리드를 잡은 샌디에이고는 9회초 마지막 수비를 무실점으로 막고 3연승을 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