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NSC보좌관 "김정은 메시지 흥미로워…北, 대화하자고 말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1 02:22:50
"직접적인 후속 연락 있을지 지켜볼 것"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7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가지고 있다. 2021.06.08.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최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대미 메시지를 두고 외교의 대체 불가능성을 강조하며 대화 의지를 촉구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ABC '디스위크' 인터뷰에서 대화와 대결을 모두 거론한 김 총비서의 대미 메시지를 두고 "그들이 보낼 수 있는 명확한 신호는 '그래, 해보자. 앉아서 협상을 시작하자'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7일 열린 노동당 중앙위 제8기 제3차전원회의 3일 차 회의 소식을 전하며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하며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라는 김 총비서 발언을 보도했었다.

설리번 보좌관은 해당 발언을 두고 "이번 주 그의 발언을 우리는 흥미로운 신호로 여긴다"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 나아갈 잠정적인 길에 관해 그들이 우리에게 보다 직접적인 연락 같은 걸 후속으로 해올지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아울러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에) 전해온 건 미국이 비핵화 완수라는 궁극적인 목적에 도전을 제기하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다루기 위해 그들과 원칙적으로 협상을 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테이블에 앉아 그 방향으로의 일을 시작할 눈비가 됐는지 평양으로부터 명확한 신호를 듣기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 북한과의 대화 전망은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울러 "한반도 비핵화 완수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향해 진전을 만들려면 외교를 대체할 방법은 없다"라고 발언,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