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김서형 "센 캐릭터, 뭐라도 달라야 한다는 강박 있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1 13:23:25  |  수정 2021-06-21 17:53:3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김서형. (사진 = kth 제공) 2021.06.21.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센 캐릭터여도 매번 뭐라도 조금 달라야 한다는 강박관념은 있어요."

김서형은 21일 오전 11시 '여고괴담6' 관련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과거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 역할을 맡았다. 학교에서 문제아 취급받는 학생 '하영'과 만나 교내 비밀의 장소를 발견하고 그곳에 얽힌 기억들과 마주하는 이야기다.

김서형은 "센 캐릭터가 독보적이라고 말해주시는데 감사한 표현"이라며 "성실했고, 노력했던 결과라고 조심스럽게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라는 일은 뭐든 해내야 하는 일이라, 센 캐릭터여도 그런 역할을 주면 매번 뭐라도 조금 달라야 한다는 강박 관념은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에너지가 많이 들어가는 역할들이 많이 들어온다. 그걸 밀어내기보단 받아들인다. 또 피할 바에는 잘 버무려서 보여드리는 것이 제 입장에선 숙명인 것 같다"고 했다.

김서형은 '스카이캐슬'의 김주영, 현재 방송 중인 '마인'의 정서현까지 강렬한 캐릭터로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걸 크러쉬'라는 수식어와 함께 두터운 여성팬층을 이뤘다.

거듭되는 '센 캐릭터'를 맡는데 대한 부담은 없는지 묻자 "작품을 하면서도 벅찰 때가 있다"고 했다.

"배우로서 그걸 받아들여야하는 당연함도 있지만, 작품하면서의 감정이 아무래도 견디기 힘들 때가 있어요. 무뎌졌다기보다는, 이제는 매 작품을 할 때마다 털어내는 방법들을 차츰 스스로 알아가는 것 같아서 다행이에요."

김서형은 다양한 연기에 대한 도전 의지도 드러냈다.

"배우라는 이름으로 뭔가를 가릴 순 없지만 이번에 멜로를 해보니까 좋더라고요. 로맨스도 해보고 싶어요. 극의 서사가 좋으면 물불 안가리고 할 것 같아요. 사실은 안 해본 게 더 많아서, 체력이 될 때 많은 걸 하고 싶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