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금융 불안 더 커졌다] 한은 "서울 집값 고평가…월급대비 OECD 최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2 14:08:07
월급으로 내집 마련 더 어려워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최근 2년 동안 상승세를 이어가고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 매물이 줄고 전세난이 심화되고 있는 17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이 보이고 있다. 2021.06.1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 지난해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고평가 되면서 우리나라의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월급으로 내 집을 마련하기가 더 어려워졌다는 뜻이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금융안정 보고서'에 따르면 한은 자체 계산 결과 우리나라의 지난해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은 112.7%로 집계됐다. 이는 스페인(106.3%), 독일(106.9%), 미국(106.6%), 영국(106.5%), 프랑스(104.8%),일본(99.5%),  호주(99.2%) 등 다른 OECD 국가들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한은은 "주택가격은 장기추세와 소득대비 비율 등 주요 통계지표를 통해 평가할 경우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고평가 됐다"고 말했다.
 
주식은 주식의 리스크 프리미엄(무위험자산 대비 초과수익률)이 과거에 비해 낮아져 위험선호 성향이 증대됐음을 시사하지만 주당 순이익대비 주가(PER)는 주요국에 비해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고 봤다.

회사채는 국고채대비 회사채 수익률 스프레드가 장기평균을 하회하고 있는 점에 비춰 채권투자의 위험선호가 과거보다 커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 봤다.

암호자산의 경우 주식배당 등과 같은 기초현금흐름이 없고 유무형의 편익 발생 가능성이 최근 크게 달라진 점이 없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이후 암호자산 가격의 급상승을 합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근거를 찾기 어렵다고 봤다.

한은은 "자산가격 고평가가 지속될 경우 대내외 충격에 따른 대규모 가격조정의 가능성을 높여 금융안정 및 거시경제 안정성을 저해하고 자산 불평등의 확대 요인으로 작용한다"며 "자산투자는 개별 경제활동에 속하지만 그 집합적 결과가 금융안정과 거시경제에 영향을 주는 만큼 민간신용 확대와 자산가격 상승에 따른 금융불균형 누증에 대해 지속적으로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