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점주 죽게 한 이것은?"…'새우튀김 환불' 퀴즈로 낸 방송

등록 2021.06.23 10:09: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2일 방영된 KBS '황정민의 뮤직쇼'
갑질에 쓰러진 점주 퀴즈 문제 활용
"문제 불편했다"…청원글까지 등장
KBS 측 "세심하게 살피지 못해 죄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지난 22일 서울 쿠팡 본사가 위치한 건물 앞에서 '블랙컨슈머 양산하는 쿠팡이츠 등 배달앱 리뷰-별점 제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6.22.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배달 앱으로 음식을 시킨 불상 소비자의 새우튀김 환불 요구 등에 시달리다 뇌출혈로 쓰러져 숨진 50대 음식점 점주 이야기를 KBS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이 퀴즈 소재로 활용해 논란이다. 

23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KBS 라디오 프로그램 '황정민의 뮤직쇼'를 들은 청취자 A씨가 이 프로그램 내 퀴즈 코너에서 나왔던 문제가 불편했다는 취지로 시청자 청원을 올렸다.

A씨는 해당 프로그램에서 50대 음식점 점주 B씨가 배달 앱으로 음식을 시킨 한 소비자의 환불 요구와 고성에 시달리다 숨진 사건과 관련해 진행자가 낸 퀴즈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이 프로그램 진행자는 방송에서 "이것 한 개의 환불 다툼에서 시작된 싸움이 분식집 주인을 죽음으로 몰고 가 공분을 사고 있다"며 "다음 중 이것은"이라는 퀴즈를 냈다. 보기로 제시한 것은 삶은달걀과 새우튀김, 순대염통이었다.

앞서 B씨는 지난달 7일 배달 앱으로 주문한 고객이 하루가 8일 음식 중 새우튀김 하나를 남겨 냉장고에 넣어뒀는데 색깔이 이상하다며 환불 요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고객의 요구에 새우튀김 1개를 환불해주겠다고 했지만, 고객은 전액 환불을 요구하면서 배달 앱에 별점 하나와 비방리뷰까지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B씨는 이 고객과 배달앱 고객센터 등에 환불요구 관련 전화 통화를 하던 중 갑자기 쓰러져 뇌출혈로 의식을 잃었고 지난달 29일 결국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프로그램의 퀴즈는 이 내용을 문제로 구성한 것이다.

진행자는 퀴즈 정답을 밝힌 후 "퀴즈로 내도 되는 사안인가 많이 망설였다"면서 "이렇게 퀴즈를 통해서라도 많은 분들이 이 내용을 알고 관심을 가져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함께 풀어봤다"고 취지를 전했다.

이에 대해 청원을 올린 A씨는 "문제를 내는 것이 고민이었다고 말했는데, 그렇게 신중하게 고민했다면 문제를 내지 말았어야 했다"면서 "유가족에게 두 번 대못을 박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 이 글을 남긴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러면서 "신나는 음악과 웃음이 넘치는 프로그램에서 더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차라리 이 소식을 전하며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하는 것이 청취자들에게 큰 울림을 주지 않았을까"라고 덧붙였다. 

한편 KBS 측은 이번 논란에 대해 "선한 의도로 시작을 했지만, 그 때문에 불편을 느낀 분들이 계시면 당연히 사죄드려야 한다"면서 "세심하게 살피지 못해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