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인사위 돌입…'역대최대' 중간간부 인사기준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3 14:10:17
전반적 기준 논의…이르면 이번주 인사
'김학의' '원전' 등 주요수사팀 교체될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대검찰청.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과천=뉴시스] 위용성 김가윤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역대 최대폭이 될 것이라고 예고한 차·부장검사 등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임박한 가운데 인사 기준을 판단하는 검찰인사위원회(검찰인사위)가 23일 논의에 돌입했다. 법무부는 검찰인사위 논의를 토대로 조만간 간부 인사를 단행할 계획이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인사위를 열고 고검검사급 간부 등 인사 기준을 논의하고 있다.

검찰청법에 따라 검찰인사위는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지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비롯해 변호사, 교수 등 외부인사와 대검찰청 차장, 법무부 검찰국장 등 11명으로 구성돼 검사의 임용·전보를 포함한 인사 관련 중요 사항을 심의하게 된다. 이날 인사위에 일부 위원들은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인사위원들은 청사로 들어서면서 인사폭 등을 묻는 질문에 별다른 답을 내놓지 않았다.

검찰인사위 개최에 따라 중간간부 인사도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인사 시기와 관련, "(검찰인사위) 결과를 보고 이번 주가 될지, 내주 초가 될지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이 대대적인 인사를 시사했던 만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이나 '월성 원전 1호기 의혹' 등 주요 정권 관련 수사팀 간부들의 '물갈이'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관련 사건은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등이 맡고 있다.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은 이상현 대전지검 형사5부장이 수사하고 있다.

박 장관은 앞선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 인사에서도 주요 사건 수사 지휘라인을 교체했다.

검찰의 직접 수사를 총장 승인 등으로 제한하는 검찰청 조직개편안에 따라 6대 범죄(부패·공직자·경제·선거·대형참사·방위사업) 직접수사가 가능한 형사부 말(末)부에 어떤 인사가 이뤄질지도 관심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y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