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유명희 본부장, EU와 공급망·디지털 협력 확대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3 23:30:00
프랑스 통상장관·OECD 사무총장 각각 면담
산업협력위 통해 수소·반도체 협력 확대키로
5G·AI 등 디지털 협력과 기업 교류 늘리기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사진 = 산업통산자원부 제공) 2021.04.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고은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프랑크 리스테르 프랑스 통상장관과 면담했다고 밝혔다.

유 본부장은 이날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세계박람회기구(BIE)에 2030 세계박람회 유치신청서를 제출하고 이번 면담을 가졌다.

프랑스는 유럽연합(EU) 국가 중 한국의 제4위 교역국이자 지난해 기준 제5위의 대(對)한 투자국이다.

양측은 이날 통상 현안을 공유하는 한편 공급망과 디지털 전환에 대한 협력 등을 논의했다.

먼저 공급망 복원력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한·불 산업협력위원회' 등을 통해 수소, 반도체, 필수 소재 등 핵심 분야의 협력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올해 11월 예정된 WTO 각료회의(MC-12)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공조도 약속하고, 최근 EU가 불공정 무역 관행 대응을 강화한 데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디지털 전환 대응을 위해 5G,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등을 중심으로 디지털 협력 및 기업 간 교류 기회도 늘리기로 했다.

유 본부장은 이날 마티아스 코만 신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과도 면담을 갖고 경제 회복 방안, 디지털 통상현안, 탄소국경조정제도 등 무역과 환경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그는 또한 올해 한국의 OECD 가입이 25주년을 맞은 가운데 OECD의 정책 제언이 한국의 제도 선진화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양측은 공급망 관련 공동과제 수행 등 협력을 지속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유 본부장은 OECD 내 아태지역의 중요성이 커지는 점을 환영하며 사무국 직원 구성의 다양성을 고려해 한국인 채용을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