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 대 반이재명' 與 쪼갠 경선 갈등…송영길 선택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4 05:00:00  |  수정 2021-06-24 08:52:19
의총, 장외전서 세 대결 양상…지도부도 두동강
캠프 간 감정싸움 고조에 '원팀 대선' 우려마저
25일 최고위 논의…어떤 결정이든 후폭풍 예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1.06.23.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24일 더불어민주당을 내전 상태로 몰고 간 대선 경선 일정 연기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최고위원회의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송영길 대표의 선택에 관심이 모아진다.

의원들이 찬반 양론으로 나뉘어 세 대결을 벌이는 등 대립이 격화하면서 세 차례나 결정을 미룬 만큼 오는 25일 최고위에서는 어떤 식으로든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송 대표는 일단 현행 일정 유지에 무게를 두고 있다. 송 대표는 지난 23일 여의도 열린 한 토론회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예외적으로 (일정을) 변경하려면 대선주자들의 동의가 없으면 어렵다는 것에 연기 주장을 하는 분들도 같은 생각"이라며 현행 유지에 재차 무게를 실었다.

대선을 1년여 앞두고 선출된 송 대표로서는 공정한 경선 관리가 최대 임무인 만큼 경선 레이스 개막 직전 일정을 변경하는 것에 대한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그동안 송 대표가 경선 일정 조정의 전제조건으로 '대선주자 간 합의'를 강조해왔던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경선 연기를 두고 당의 분열 조짐은 점점 뚜렷해지고 있다. 이낙연·정세균계 의원들은 경선 연기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하며 집단행동에 나섰고, 지난 22일 의총에서 이재명계와 찬반토론 등을 통해 3시간가량 공방을 벌였다. 이후에도 양측은 장외 여론전을 거듭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설훈 의원이 “의원총회를 비공개로 하지말고 공개로 하자”는 발언과 관련한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22. photo@newsis.com
당 지도부도 사실상 두 동강 난 상황이다. 현재 지도부에서 강병원·김영배·전혜숙 최고위원은 연기를, 김용민·백혜련·이동학 최고위원은 현행 유지를 주장하고 있다. 송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를 제외하면 3대3으로 정확하게 나뉜 것이다. 지도부는 의총에서 의견을 수렴한 뒤 논의를 매듭지으려 했으나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송 대표는 일단 반(反)이재명 연대가 요구한 당무위 소집에 대해서는 지도부 소관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는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상당한 사유가 있는지 여부에 대한 판단권은 당대표와 지도부에 있는 거지 그것조차 당무위에 있다면 당대표의 존재 의미는 무엇인가"라고 말했다.

민주당 당헌 제88조는 대선 180일 전까지 후보를 선출하되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당무위원회 의결로 바꿀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경선을 연기할 상당한 사유가 있는지에 대한 판단은 지도부가 내리는 게 맞다는 것이다.

반면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은 당헌 제24조를 근거로 당무위 의장인 당대표가 소집을 거부할 경우 원내대표, 선출직 최고위원 득표율 순으로도 소집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associate_pic
송 대표는 25일 최고위에서 경선 일정 조정 여부를 결론을 낼 방침이다. 지도부는 최고위에서 현행 일정을 전제로 한 대선경선기획단의 경선 기획안을 보고받고, 각 캠프 대리인과 협의를 거쳐 최종 결론을 내린다는 계획이다.

다만 어떤 결론이 나든 후폭풍이 상당할 것으로 보여 송 대표의 리더십이 다시 시험대에 오른 모양새다. 경선 연기로 결론이 나면 당이 또 한번 원칙을 뒤집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송 대표 스스로 내세웠던 주자 간 합의 조건을 번복했다는 점도 뼈아픈 대목이 될 수 있다.

현행 유지로 결론이 날 경우 연기파 주자들이 최후의 수단으로 경선 보이콧을 주장하며 압박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숙의를 강조하며 결정을 또 다시 미룬다면 당내 갈등을 방치한다는 책임론이 비등할 것으로 보인다.

본격적인 경선의 막이 오르기도 전에 캠프 간 감정 싸움이 격해지면서 '원팀' 대선에 대한 우려도 벌써부터 제기된다. 송 대표는 "어떻게 결론이 나더라도 원팀으로 민주당이 국민 신뢰를 얻기 위해 같이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