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영덕군, 서바이벌 스포츠 메카로 도약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3 18:43:36
(사)대한서바이벌스포츠협회와 업무 협약
문산호 일원에 올 하반기 시범 사업 운영

associate_pic
[영덕=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영덕군(군수 이희진)은 23일 오후 군청에서 (사)대한서바이벌스포츠협회와 서바이벌스포츠 전략사업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영덕군 제공) 2021.06.23.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영덕=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영덕군(군수 이희진)은 23일 오후 군청에서 (사)대한서바이벌스포츠협회와 서바이벌스포츠 전략사업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영덕군에 서바이벌 스포츠를 도입하고 신개념 레저사업으로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산호를 비롯한 영덕의 다양한 관광자원에 협회의 전문지식과 노하우를 녹여 새로운 관광 콘텐츠 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체험형 관광레저사업인 서바이벌 스포츠는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즐길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된다.

레이저태그 서바이벌 게임은 에어소프트(비비탄)과 페인트볼 형식과 달리 인체에 해가 없는 레이저를 사용하기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군은 협회와 함께 남정면 장사리 문산호 일원에 올 하반기 시범 사업을 운영한 뒤 성과에 따라 오는 2022년부터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갈 계획이다.

군은 이 사업이 추진되면 영덕이 서바이벌 스포츠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최근 채널A에서 방영 중인 밀리터리 서바이벌 프로그램 '강철부대' 관계자를 비롯 '태양의 후예',  '국가가 부른다', '진짜 사나이' 등의 제작에 참여한 PD와 방송사 콘텐츠전략팀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6·25전쟁의 역사적 상징성을 가진 문산호는 서바이벌 스포츠를 추진할 최적의 장소라고 판단된다"며 "호국 이미지와 결합한 체험형 관광 아이템은 새롭게 부각될 영덕의 대표 관광요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