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문화재청, DMZ 내 6·25 전사자 유품 보존처리 시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5 09:30:4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방부가 강원 철원군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발굴해 수습한 한국전쟁 전사자의 유품 313건 425점의 보존처리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진 = 문화재청)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방부가 강원 철원군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발굴해 수습한 한국전쟁 전사자의 유품 313건 425점의 보존처리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2018년 남북간 체결된 합의에 따라 남북공동 유해발굴구역으로 선정된 철원 화살머리고지에서 지난해 11월까지 유해발굴 작업을 진행, 약 400여구와 화기, 탄약, 전투장구, 개인유품 등 총 9만5000여 점의 유품을 발굴한 바 있다.

그간 국방부는 유해발굴 현장에서 확인된 유품에 대해 자체적으로 보존처리를 해왔으나 발굴지역이 확대되면서 유품 수량이 늘어 보존처리가 지연되자 지난해부터 국립문화재연구소를 중심으로 비무장지대 내 유해발굴 유품의 보존처리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문화재청이 보존처리를 하게 된 유품 313건 425점은 개인유품 50건 73점과 기타 화살머리고지에서 출토된 263건 352점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오는 28일 국방부로부터 대상 유품들을 인수해 연말까지 보존처리를 완료할 예정이다.

아울러 7월에는 보존처리 유품 중 신원이 확인된 전사자의 유가족을 초청해 유품의 보존처리 과정을 공개하는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

한편 철원 화살머리고지는 강원 철원군 철원읍 대마리 일대에 위치하며 1953년 국군과 유엔군으로 참전한 프랑스군이 중공군과 치열하게 싸운 격전지였다. 이 지역의 유해발굴은 한국전쟁 이후 68년 만에 이뤄진 최초의 비무장지대 유해발굴 사례로 역사적인 의미가 크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