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비만도 높고 면역력 낮은 유방암 환자 무병생존 어렵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5 09:35:54
한림대동탄성심·강남세브란스병원 공동연구팀
유방암 환자 1225명 무병생존 위험요인 분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장희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 (사진= 한림대의료원 제공) 2021.06.25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유방암 환자가 비만의 지표인 체질량지수(BMI)가 높고 면역력 지표인 절대림프구 수치가 낮으면 무병생존율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외과 이장희 교수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센터 정준 교수 공동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5년까지 유방암 수술을 받은 1225명을 대상으로 유방암 위험 요인으로 분석되는 BMI와 말초 혈액에 있는 절대림프구 수치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연구 결과 비만도가 높을수록 절대림프구 수치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BMI가 낮은 환자 그룹(BMI<18.5kg/㎡)은 절대림프구 수치가 가장 낮았고, 과체중 또는 비만한 환자 그룹(BMI≥23kg/㎡)은 절대림프구 수치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20년까지 건강한 여성 3만5991명을 대상으로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의 연관성을 재확인했다. 건강한 여성들에서도 절대림프구 수치는 저체중·정상체중 여성보다 과체중 또는 비만 여성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연구팀이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5년 이상 시행한 추적관찰에서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가 유방암의 무병생존에 미치는 영향은 다르게 나타났다.

전체 환자 중 수술 후 5년간 무병생존한 환자는 91.9%였다. 이들을 대상으로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에 따른 무병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절대림프구 수치가 높은 환자는 낮은 환자보다 무병생존율이 2배 이상 높은 반면 BMI가 높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무병생존율이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BMI가 높고 절대림프구 수치가 낮은 고위험군의 무병생존율은 BMI가 낮고 절대림프구 수치가 높은 저위험군의 40%인 것으로 확인됐다.

유방암은 한국 여성들에서 가장 흔한 악성종양이다. 지난해 유방암 환자 수는 20만5000명을 넘어섰고, 사망자 수는 해마다 2000명을 넘어서고 있다. 이에 따라 유방암 환자가 암 제거 수술 후 암이 재발하거나 다른 장기에서 2차 악성종양 등이 나타나지 않는 무병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예측인자 개발이 화두가 되고 있다.

이 교수는 “국내 40세 이상 여성의 60% 이상이 과체중이거나 비만이고, 비만과 염증세포는 유방암의 위험요소로 인식돼 왔다”며 “과체중 또는 비만이거나 절대림프구 수치가 낮아 무병생존율이 떨어지는 고위험군의 경우 보다 신중한 관찰과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는 유방암 환자의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를 동시에 분석한 세계 최초의 연구”라면서 “비만과 면역력은 최근 악성종양 분야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지표로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가 유방암의 예후에 영향을 미치는 기전을 알아내는 것이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인 ‘브리티시 저널 오브 캔서'(British Journal of Cancer) 4월호에 실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