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돈맛 들이면 버릇 나빠진다?…정치인만 모른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5 10:45:29
"먹거리 그냥드림코너 아무나 막 가져갈줄알았지만…"
"가난은 나라님도 구제 못한다는 말, 가장 깨고 싶어"
associate_pic
24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종태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지부 지부장, 최은숙 경기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일 "선의가 곧 좋은 정책으로 연결되지는 않지만, 좋은 정책이 선의를 만들 수는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이 돈맛 들이면 버릇 나빠진다'고 생각하는 일부 정치인들만 모르는 위대한 대한민국의 비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하면서 가장 깨고 싶은 것이 '가난은 나라님도 구제 못한다'는 말"이라며 "안타까움과 자조가 섞인 말이지만 국가마저 포기한다면 당장 배곯는 국민들 갈 곳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먹거리를 드리는 '경기도 그냥드림 코너'를 만든 이유"라며 "몇 달 운영해보니 물품 후원은 10억원 어치를 넘어섰고 하루 100여명의 도민께서 이용하고 계신다. 일부의 우려처럼 아무나 와서 막 가져가지 않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몇 번 도움을 받았던 한 할머니께서 집에 있는 카레를 갖고 와서는 다른 사람 도와주라고 놓고 가신 경우도 있었다. 기아차 노동자들께서 십시일반 2000만 원을 모아 후원해주셨다"며 "후원을 기대하고 만든 정책은 아니지만 좋은 정책에 함께 하겠다는 따뜻한 마음이 모였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사회적 대타협'이라는 말이 유행처럼 쓰이지만 중요한 것은 어떤 타협이냐는 것"이라며 "불평등과 불균형을 방치한 채 선의에만 기댄 타협은 실효성도 떨어지고 지속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지부는 전날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에 기부금 1873만 원을 기탁했다.

도는 지난해 12월부터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먹거리와 생활용품을 이용할 수 있으며, 필요할 경우 복지 상담·연계 서비스도 지원할 수 있는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를 운영 중이다. 현재 경기도내 39곳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