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늘 비수도권 거리두기 단계 발표…일괄 3단계는 안 갈듯

등록 2021.07.14 05:2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국 확진자 중 27.6%가 비수도권 발생
"지자체간 편차 커…일괄 3단계 부정적"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지난 13일 부산 부산진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 검체 채취를 위해 길게 줄을 선 채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07.13.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코로나19 4차 유행이 수도권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는 비수도권에 적용할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발표한다.

연일 10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 발생으로 전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해당하지만, 정부는 지역별 편차가 크다며 일괄적인 조치는 하지 않을 방침이다.

1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등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일부터 적용하기로 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의 이행기간이 이날 완료됨에 따라 이날 각 지역별 거리두기 단계를 취합해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7월1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하고 있는데,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해 14일까지 이행기간을 두기로 했다. 단 4차 유행의 직격탄을 맞은 수도권은 12일 0시부터 26일 0시까지 4단계가 적용 중이다.

반면 비수도권은 1일부터 1단계를 적용하기로 하고, 유행 상황에 따라 각 지자체별로 대응하도록 했다.

지역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보면 인천 강화군과 옹진군, 대전, 충남, 부산, 제주, 경남 통영시, 남해군은 2단계이고 강원 춘천시는 3단계를 적용 중이다.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에서는 전국 평균 확진자 수가 3일 연속 1000명을 넘으면 3단계를 일괄 적용할 수 있다.

이 수치는 지난 10일부터 3일 연속 1000명을 넘은 상태다.

특히 전국 확진자 중 비수도권 발생 비율은 지난 7일 15.2% 이후 매일 증가하면서 13일 0시 기준 27.6%까지 늘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3일 0시 기준 수도권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794명, 비수도권 확진자는 303명(27.6%)이다. 비수도권 비중은 9일 22.1%에서 13일 27%대까지 상승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사적 모임 제한의 경우 사회적 1단계에서는 관련 규정이 없고 2단계에서는 8명까지, 3단계에서는 4명까지만 가능하다.

행사나 집회도 2단계부터 100인 미만으로 제한이 있고 3단계에서는 50인 미만으로 해야 한다.

유흥시설, 식당,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은 2단계에서 자정까지, 3단계에서는 오후 10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다.

단 정부는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일괄 적용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를 보면 경남권은 94.4명, 충청권은 82.7명에 달하지만 호남권은 28.1명, 강원은 17.4명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지난 13일 기자 설명회에서 "현재로서는 지자체별로 대응을 하는 것이 기본적인 방향"이라며 "지역별로 편차가 상당히 큰 편이라 획일적인 조치를 하기에는 타당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