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다시 출발선에 서는 50대 접종예약…'먹통·선착순' 반복 피할까

등록 2021.07.14 05:00:00수정 2021.07.14 07:32: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55~59세, 조기마감 경험에 예약 참여도 더 높을 듯
50~54세도 동시 접속…백신 수급 등 불확실성 여전
전문가 "또 셧다운 될 수도…서버 다운 가능성 높아"
당국 "물량 미리 확인…시스템 접속 등 조치 취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55~59세를 대상으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12일 오전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에 대기화면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는 예약하려는 사람이 몰려 한 때 마비됐다가 복구됐지만 이날 오전까지 대기화면이 나오고 있다. 2021.07.12.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코로나19 백신 물량 문제로 55~59세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조기 마감하면서 50대의 예방접종이 다음 주 사전예약부터 다시 시작하게 됐다.

정부는 해당 연령층의 접종은 차질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전문가들은 원활한 예약이 가능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지적한다.

1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12일 예약을 하지 못한 55~59세는 오는 19일부터 50~54세와 함께 다시 예약을 한다.

당초 17일 오후 6시까지로 예고됐던 55~59세 352만4000여명 대상 사전예약은 예약 시작 15시간30분여 동안 절반이 넘는 185만명(52.5%)이 신청하면서 일시 중단됐다.

이에 대해 박혜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시행반장은 지난 13일 브리핑에서 "백신의 도입과 접종이 이뤄지는 의료기관 배송 일정까지 고려해서 안정적으로 접종이 가능한 물량을 최대한 고려해 예약을 진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0시 기준 모더나 백신 잔여량은 80만7500회분이다. 이미 예약을 한 185만명의 접종을 위해서는 100만명분이 더 필요하다. 정부는 주 단위로 들어오는 모더나 백신의 공급 일정을 고려하면 이미 예약한 185만명의 접종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예약을 못한 55~59세 167만4000여명 사전예약은 일주일 뒤인 19일부터 24일까지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역시 19일부터 24일까지로 예정된 50~54세와 사전예약이 동시에 진행된다.

그러나 백신 물량 등을 고려하면 이번에도 조기마감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예측이다.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정부는 주 단위로 백신이 수급되고 3분까지 충분한 백신 공급이 된다는 입장인데, 3분기면 9월까지여서 이 때까지 접종이 연장될 수 있다는 의미가 될 수 있다"라며 "모든 게 불확실하니까 사람들이 '노쇼' 백신으로 몰리는 거다. 정확히 발표를 해 줄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12일 다수의 예약 희망자가 몰리며 예약 홈페이지가 '먹통'이 됐던 상황이 19일에 다시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55~59세 예약 첫날이었던 12일 0시에는 홈페이지 접속 자체가 불가한 상황이 약 5분간 발생했다. 12일 오전 9시까지만 해도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을 시도하면 현재 6만여명의 대기 인원이 확인됐다. 예상대기시간은 29분28초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달 1일 얀센 백신 예약 시에도 접종 희망자가 다수 몰리며 예약 사이트가 일시적으로 마비된 상황이 발생한 바 있다.

정부는 다수가 예약을 위해 몰려 서버 장애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다중접속제어솔루션(넷퍼넬)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다만 천은미 교수는 "다음 주에는 55~59세가 더 경쟁적으로 예약을 할거고, 50~54세도 예약을 위해 같이 접속을 하기 때문에 전산이 다운될 확률도 더 높다"라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은 "예약이 사전 종료되지 않도록 물량을 확인하고 있다"라며 "이번에 재개가 될 때는 시스템 접속 등에 어려움이 없도록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