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 상반기 펀드 순자산 800조 육박…45.7조 자금 유입

등록 2021.07.14 09:57:37수정 2021.07.14 18:03: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올해 상반기 펀드 순자산은 8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MMF와 채권형 펀드에 자금이 쏠리면서 자금이 유입된 것으로 분석된다.

1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전체 펀드 순자산은 793조4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73조2000억원(10.2%) 늘었다. 설정액은 753조8000억원으로 59조원(8.5%) 증가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주식형과 파생상품 펀드 등에서 자금이 순유출됐지만 채권형과 단기금융 펀드 등에 상당한 자금이 몰리면서 올 상반기 전체 펀드시장에 총 45조7000억원의 자금이 새롭게 유입됐다"고 말했다.

공모펀드는 일정 부분 성장률이 회복하면서 전년 말 대비 순자산이 14.0% 늘어난 반면 사모펀드는 지난해에 이어 성장률은 7.9%로 둔화됐다. 유형별로는 순자산총액 기준 단기금융이 18.0%, 채권형이 16.7%, 부동산펀드가 15.3%로 조사됐다.

주식형의 순자산 총액은 전년 말 대비 9조4000억원(10.3%) 증가한 100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주식형은 경제 재개 기대감과 기업 실적 개선 등으로 증시가 반등하자 차익실현을 위한 환매가 큰폭으로 늘었다. 이에 순자산은 65조8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2조8000억원(4.4%) 증가했다.

해외주식형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속화하고 추가 부양책 기대 등으로 증시 상승세를 보이며 34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말 대비 6조6000억원(23.8%) 늘어난 수치다.
 
채권형은 금리 인상 등의 요인에도 순자산 총액은 132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채권형은 한국은행의 연내 기준금리 인상 시사 발언 등으로 채권가격 하락 우려에도 단기물을 중심으로 법인과 기관의 자금 집행이 이어졌다. 대형 IPO(기업공개)가 이어지면서 공모주펀드로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면서 국내 채권혼합형 순자산도 6조9000억원(48.4%) 늘어났다.

해외채권형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테이퍼링과 금리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순자산 778억원 감소세를 보였다.


associate_pic

MMF는 시중 유동성 증가와 투자 대기자금 유입 등으로 142조5000억원의 순자산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말 대비 16조2000억원(12.8%) 늘어난 수치다.

금투협 관계자는 "올해도 투자처를 찾지 못한 대기자금과 정부 정책자금이 대거 유입되면서 지난 5월말 월말 순자산 총액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인 165조9000억원을 기록했다"며 "지난달에는 분기말 자금 수요 등으로 소폭 감소하면서 142조5000억원으로 마감했다"고 전했다.

재간접의 경우 뉴딜펀드 출시 등으로 상반기 4조1000억원의 자금이 새로 유입됐다. 순자산은 전년 말 대비 8조1000억원(15.9%) 증가했다. 파생상품은 고난도 금융투자상품 규제 강화 등으로 4조6000억원 자금이 순유출됐다. 순자산도 세부유형 중 유일하게 감소세를 이어갔다.

부동산과 특별자산 펀드 순자산은 각각 121조원, 110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말 대비 각각 7조9000억원(7.0%), 3조8000억원(3.6%) 많은 수치다. 코로나19로 실사 어려움과 사모 대체펀드 부실 사태 등의 영향으로 증가세가 둔화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단기금융의 순자산 총액은 142조500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올렸다. 시중에 유동성이 늘어나고 투자 대기자금이 유입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파생상품은 세부유형 중 유일하게 감소세를 보였다. 순자산 총액은 49조3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조원(1.4%) 감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