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역산업연계 오픈랩 운영 대학 6곳 선정…2년간 18억씩 지원

등록 2021.07.15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역산업 수요와 연계해 대학 연구성과 활용·확산을 위해 '2021년도 지역산업연계 대학 오픈랩(Open-Lab) 육성 지원' 사업에 전국 5개 권역 6개 대학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전국 5개 권역 6개 대학은 ① 서울·경인(한양대 ERICA), ② 충청권(충남대) ③ 호남·제주권(전남대, 제주대), ④ 대경·강원권(경북대) ⑤ 동남권(인제대) 등이다.

선정된 각 대학은 앞으로 2년간 18억원가량씩 정부 연구개발(R&D) 예산을 지원 받는다.

이번 사업은 대학 산학협력단을 중심으로 지역 전략산업 수요와 연계해 오픈랩을 구성하고, 지역 기업에 대학 보유 기술 이전 및 사업화를 통해 조속한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대학은 기업이 원하는 기술·인력을 제공하고, 기업은 신속한 제품 상용화로 지역 산업 활성화에 기여해 궁극적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성공모델을 구축·확산하는 노력의 일환이다.

앞서 지난해 시범 사업에 선정된 경북대는 6개 오픈랩을 운영해, 대구·경북지역 소재 13개 기업에 15건 기술이전, 5억원의 기술료 수입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용홍택 1차관 주재로 이번에 선정된 6개 대학과 킥어프(Kick-Off)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를 통해 지역 전략산업과 연계한 대학 기술사업화 현황 및 전략을 상호 공유하고, 대학이 지역 기술사업화 R&D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한양대 김우승 총장은 "R&D 투자에 한계가 있는 중소기업의 경우 대학의 우수한 성과를 활용하고 연구 인력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ICT 융복합 소재·부품 기반 대학·기업 연계형 지역 혁신 기술사업화 플랫폼을 구축하고, 경기 안산 강소 연구개발 특구 기업과 연계하여 지역 산업 발전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인제대 전민현 총장은 "동남권의 전통 산업인 조선/자동차 제조업 경쟁력과 백병원의 우수한 임상연구 자원을 김해 강소연구개발 특구기업과 연계해 지역 주력 산업인 나노융합 스마트 부품, 항노화 메디컬 분야 기업 성장과 산업 혁신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대 송석언 총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산학협력형 거점 대학으로 역할을 확장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스마트 관광, 청정바이오 분야 지식과 노하우, 사람과 네트워크가 역동적으로 융합되는 제주형 기술사업화를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충남대 김기수 부총장은 "지역 주력 산업인 융합바이오, 의약품, 스마트 농업 분야 지역 혁신 주체 기업과 긴밀한 연계를 통해 스마트 바이오 산업을 육성·지원 하겠다"며 "지역기업이 필요한 우수 기술·인재를 공급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대 김지현 산학협력단장은 "지역 혁신 주체와 연계·소통을 강조하며, ‘R&D를 넘어 C&D’ 기술사업화를 추진하겠다"며 "대구·경북 전략 산업인 의료·헬스케어, 지능형 디지털기기 및 로봇 분야 지역 기업과 연계한 기술사업화를 통해 조속한 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알렸다.

전남대 민정준 산학협력단장은 "광주·전남북 지역의 중소기업 혁신 역량 강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며 "광주·전남북 전략 산업인 친환경 스마트카, 에너지·자원 소재, 바이오·의료 분야의 지역 기업과 연계하여 지역 혁신거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용홍택 1차관은 "지역산업연계 대학 오픈랩 육성 지원 사업은 대학의 공공연구성과를 지역경제와 사회에 환원하는 우수한 모델"이라며 "대학이 주도적으로 지역발전을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