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유네스코, 日 군함도 역사왜곡 비판 결정문 채택…"강한 유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7-22 22:28:58
세계유산위, 日에 유산 등재 당시 약속한 후속조치 이행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군함도. 2019.12.11(사진=서경덕 교수팀 제공)  photo@newsis.com
[런던=뉴시스]이지예 기자 = 유네스코(UNESCO·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유산위원회가 일본이 하시마섬(端島·군함도) 등에서 있었던 한국인 강제 징용에 대해 충분히 알리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는 결정문을 채택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는 22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진행한 제44차 회의에서 일본이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이후 약속한 후속 조치를 이행하도록 촉구하는 결정문을 채택했다. 결정문은 "당사국이 관련 결정을 아직도 완전하게 이행하지 않아 강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결정문은 일본 정부가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해석 전략을 마련하고, 한국인 등 다수의 인원이 가혹한 여건에서 강제 노역한 사실과 일본 정부의 징용 정책에 대해 알 수 있게 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정보센터 설립 등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이행하고 관련 당사자들과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산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일본 근대산업시설 결정문안'을 지난 12일 공개한 바 있다.

유산위는 2015년 7월 일본의 23개 산업 유산 시설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했다. 여기에는 군함도 등 일제 강점기 한국인 강제노역이 벌어진 시설 7곳이 포함됐다.

일본은 이들 시설을 등재하면서 강제 노동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이들이 처했던 상황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도록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우리 외교부는 이번 결정문에 대해 "일본이 2015년 유산 등재 당시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약속한 후속조치를 아직까지 이행하지 않았음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하고 충실한 이행을 강력히 촉구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일본 대표가 발언한 약속 사항을 처음으로 결정문 본문에 명시했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일본의 구체적인 조치 이행 현황을 주시하면서 일본 측에 유산위 결정을 조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