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오전 10시 임시 국무회의…'34.9조' 추경 배정안 의결

등록 2021.07.24 07:48: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새벽 국회서 2차 추경안 통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정부는 24일 오전 10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을 의결한다.

국회가 이날 새벽 총 34조9000억원 규모의 2차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추경안은 당초 정부안보다 1조9000억원 순증한 규모로, 소상공인 피해 지원과 재난지원금 지급 및 코로나19 방역 등에 대한 추가 지원 내용을 담고 있다.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 등 소상공인 지원 전체 예산은 5조3000억원으로 1조4000억원 증액됐다. 희망회복자금의 지급 한도는 기존 9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확대됐다.

재난지원금 예산은 8조6000억원으로 5000억원 증액됐다. 1인 가구의 연소득 기준을 설정하고 맞벌이와 4인 가구 소득 기준을 상향, 고소득자를 제외하는 방식으로 소득하위 88%로 지급 대상을 넓혔다.

코로나19 방역 관련 예산은 4조9000억원으로 5270억원 늘었고, 대중운수업종 종사자들에게 기사 1인당 80만원을 지원하기 위해 1376억원을 증액했다.

정부 추경안에 들어 있는 국채 상환은 원안대로 2조원이 유지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