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아깝다' 황선우, 자유형 200m 7위로 마무리

등록 2021.07.27 10:51: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황선우가 27일 오전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200m 자유형 결승에 출전하고 있다. 2021.07.27. myjs@newsis.com

[도쿄=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국 수영의 현재이자 미래인 황선우(18·서울체고)가 처음 경험한 올림픽 결승을 7위로 마쳤다.

황선우는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을 기록했다.

남유선(은퇴), 박태환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로 올림픽 결승 무대를 밟은 황선우는 힘찬 역영으로 150m까지 레이스를 주도했지만 뒷심 부족에 첫 메달 사냥은 다음으로 미뤘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