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 "남북 통신연락선 재가동…관계 개선 긍정 작용"

등록 2021.07.27 11:21: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온 겨레 남북 관계 회복 간절히 바라"
"수뇌 친서 통해 연락 통로 복원 합의"

associate_pic

[판문점=뉴시스]전신 기자 = 지난 2018년 4월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경기 파주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산책을 하며 대화하고 있다. 2018.04.27.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이 27일 남북 간 연락채널 복원 사실을 밝히면서 "남북 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수뇌분들 합의에 따라 북남 쌍방은 7월27일 10시부터 북남 통신연락선들을 재가동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먼저 매체는 "지금 온 겨레는 좌절과 침체 상태에 있는 북남 관계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면서 연락선 재개 배경을 설명했다.

또 "북남 수뇌들은 최근 여러 차례에 걸쳐 주고받은 친서를 통해 단절돼 있는 북남 통신연락 통로들을 복원함으로써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화해를 도모하는 큰 걸음을 내짚을 데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북 간 연락 채널 복원은 지난해 6월 이후 약 14개월 만에 이뤄진 것이다. 장기간 경색 국면에 놓여있던 남북 소통 창구는 정전협정 체결일 68주년 당일 다시 열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