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승민 "남북 전화선 하나 연결됐다고 호들갑"

등록 2021.07.28 09:30: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연락사무소 파괴, 국민은 사살되고 불태워져"
"임기 말 홍보용 쇼만 한다면 속지 않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7.2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유승민 전 의원이 28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에 대해 "전화선 하나 연결된 것을 두고 너무 호들갑을 떠는 거 아닌지 걱정될 정도"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북한 비핵화가 금방이라도 될 것처럼 떠들더니, 비핵화는 커녕 북한의 핵과 미사일 전력은 지난 4년 동안 훨씬 더 강력해졌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폭파되고, 우리 국민은 사살되고 불태워졌다"며 "그럼에도 문 대통령과 이 정부는 북한 앞에만 서면 어쩔 줄 몰라하고 북한의 비위 맞추기에 급급했다"고 힐난했다.

그는 "통신선이 재개된 것은 환영한다"며 "이제 통신선이 재개됐으니 북한을 상대로 실질적 관계개선과 긴장완화를 위한 대화를 제대로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임기 말에 또 홍보용 쇼만 한다면 국민 누구도 속지 않을 것"이라며 "곧 물러날 정권이니 다음 정부가 계승할 수 있는 대화를 할 것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