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안산, 양궁 첫 3관왕 도전 순항…8강 진출

등록 2021.07.30 10:23: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전에 출전해 활을 쏘고 있다. 2021.07.25. myjs@newsis.com

[도쿄=뉴시스]박지혁 기자 = 올림픽 사상 첫 양궁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20·광주여대)이 8강에 안착하며 순항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벌어진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전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을 세트 점수 6-4(27-28 30-27 29-27 28-29 30-27)로 어렵게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앞서 여자 단체전과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남자부 김제덕(17·경북일고)과 함께 함께 2관왕에 이름을 올렸다. 김제덕이 개인전 32강에서 탈락하면서 유일한 3관왕 도전자가 됐다.

올림픽 양궁사에서 3관왕은 없었다. 그동안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남녀 각 2종목)만 열렸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3관왕이 가능해졌다.

안산은 1세트에서 세 차례 모두 9점을 쏘며 하야카와에게 27-28로 패했다.

출발이 좋지 않았지만 2세트에서 모두 10점을 쏘며 30-27로 승리했고, 3세트도 29-27로 따냈다. 세트 점수 4-2 역전을 만들었다.

피를 말리는 승부가 이어졌다. 4세트를 28-29로 패하면서 다시 4-4 추격을 허용했다.

안산은 위기에서 강했다. 5세트에서 세 발을 모두 10점에 꽂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도 16강에 오른 상태로 대진상 안산-강채영의 한국인 결승 대결이 가능하다.

단, 이날 도쿄 대기 상태가 크게 불안정해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질 것이라는 기상 예보가 있어 오후 토너먼트에서 큰 변수가 될 가능성이 생겼다.

한편, 하야카와는 전북 전주 출신으로 한국에서 양궁 선수를 했다. 한국명 엄혜련으로 현대모비스에서 뛰었고, 2009년 일본으로 귀화했다. 언니 하야카와 나미(엄혜랑)도 양궁 선수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