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故 박원순 전 시장이 만든 서울시 시민청 리모델링한다

등록 2021.07.31 13:0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시민청 공간·운영 혁신 기본계획 수립 위한 연구용역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시민청 나눔장터 '한마음 살림장'. 2017.01.11.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조성했던 시민청 공간이 재구조화까지 염두에 둔 리모델링을 추진한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민청 공간·운영 혁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 용역을 오는 9월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시민청의 공간·기능을 재구성하고 시민청의 활용도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청 지하 1~2층에 위치한 시민청은 박 전 시장 시절인 2013년 개관했다. 박 전 시장은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아 해당 공간을 시민청으로 명명하고 기획, 전시, 공연, 토론, 교육, 휴식, 놀이 등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시민청은 폐쇄와 부분개방을 반복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2019년 시민청은 362일을 운영해 방문객 203만9818명을 기록했지만 지난해에는 운영일수 115일, 방문객 24만2465명으로 급감했다. 올해 역시 6월까지 운영일수 141일, 방문객 수 4만3950명을 기록하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또 개관한 지 10여 년이 지난 만큼 노후화된 시설, 아날로그 방식의 공간 구성 등으로 시민들의 이용률이 점차 하락하는 추세였다.

시는 이번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시민청을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부합하는 공간으로 재구성하고 다양한 시민이 활용할 수 있는 공공청사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시는 시민청 리모델링 사업을 위한 연구 용역을 통해 지난 10년의 성과를 평가하고, 시민 수요를 반영한 기능·공간 개편 모델을 정립할 예정이다.

또 공공청사를 활용한 시민소통 공간에 대해 국내외 사례를 비교·분석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 시민청이 나아갈 방향 등을 담은 시민청 공간·운영 혁신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청을 운영한 지 8년이 넘어가면서 리모델링의 필요성도 제기된다"며 "이에 따라 선제적으로 성과 분석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연구 용역을 진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민청을 운영하면서 보완책이 무엇인지, 그동안 성과는 무엇이 있는지, 변화된 환경에서는 무엇이 필요한지 등을 알아보기 위한 연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청 공간·운영 혁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은 이달 예산편성을 거쳐 오는 9월 중 시행될 예정이다. 연구용역 결과는 내년 4월경 발표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