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DHC 혐한 발언 쏟아냈는데…"매출에 큰 지장 없었다"

등록 2021.08.02 18:1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일본의 화장품 대기업 DHC 그룹이 재일(在日) 한국·조선인에 대한 차별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지만, 자사 매출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일 보도했다. (사진출처: 니혼게이자이신문 홈페이지 캡쳐) 2021.08.02.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의 화장품 대기업 DHC 그룹이 재일(在日) 한국·조선인에 대한 차별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지만, 자사 매출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2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DHC의 혐한 발언은 일본 인터넷상에서 인종차별에 해당한다며 비판 받았지만, 해당 기업의 상품을 구매해 판매하는 일본 소매기업 대부분은 자사 진열대에서 DHC 상품을 철거하는 등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DHC의 인권침해 문제는 작년 11월 시작됐다. 요시다 요시아키(吉田嘉明) DHC 회장이 자사 홈페이지에 경쟁사를 깎아 내렸는데, 그 가운데 인종차별적 표현이 섞였다.

요시다 회장은 당시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라이벌 기업인 '산토리'를 언급하며 "산토리의 CM(광고•CF)에 기용된 탤런트는 어떻게 된 일인지 거의 전원이 코리안계 일본인이다. 그래서 인터넷에서는 존토리(조선인을 비하하는 말)라고 야유 받고 있다. DHC는 기용 탤런트를 시작해 모두가 순수한 일본인이다"라고 했다.

이어 올해 봄에는 NHK 등 주요 언론이 해당 게시물에 대해 보도하는 등 논란이 일었지만 DHC는 문제의 문서를 삭제하지 않았다. 파문이 커지자 DHC는 5월 말 모든 문장을 삭제했다. 그러나 공식적인 견해나 경위를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DHC 제품을 구입하고 판매하는 일본의 소매 기업은 이를 방관했다. 일본 소매업계의 한 대기업에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업무를 맡은 담당자는 이와 관련해 "경쟁업체들 모두 나선다면 몰라도 우리만 눈에 띄는 행동을 하기는 어렵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상품에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닌데다 DHC 제품을 구매하려는 고객이 있는 것도 대응을 주저하게 하는 요인으로 신문은 설명했다.

다른 소매업계의 한 대기업 간부도 "내부적으로 논의했지만 대응이 어려웠다"며 그 이유에 대해 "매출이 고민이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DHC의 매출에는 큰 영향이 없었다. 일본 전국의 슈퍼마켓 약 460개의 판매동향을 집계하는 '닛케이 포스(POS) 정보'를 분석한 결과, 올해 7월까지 최근 1년간 매장 방문객 1000명당 DHC 제품 판매량은 인권 문제가 불거지기 이전인 작년 7월 수준을 웃돌았다. DHC의 건강식품류 및 여성용 화장품 등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닛케이는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인권존중을 내거는 기업이 적지 않지만, 이번 DHC 문제는 이익을 중시하는 기업들이 인권존중을 행동으로 옮기기 어렵다는 현실을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 기업 가운데 그나마 행동에 나선 것이 일본의 대형 슈퍼마켓 체인인 '이온'이었지만, DHC와의 거래를 유지했다.  이온은 DHC의 인권에 대한 방침을 문제 삼았지만, DHC가 잘못을 인정하고 발언을 철회한다고 답하자 거래를 지속하기로 했다.

이러한 일본 기업의 행태에 대해 하네다 게이스케(羽生田慶介) 아울스 컨설팅 그룹 대표는 "침묵은 금이라고 하지만, 이는 인권문제에 통용되지 않는다"며 "기업은 인권침해가 없는 사회 만들기에 적극 공헌할 것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