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관훈클럽도 與 언론중재법 반발..."권력 비판 위축될 것"

등록 2021.08.02 21:59: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이례적으로 공식 의견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언론단체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중견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은 2일 공식 성명을 통해 "개정안은 헌법상 보장된 권리를 법률로 제약하려 할 때 반드시 지켜야 할 비례의 원칙을 위반하고 있으며 중대한 입법을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민주적 의견수렴과 공론화 과정을 제대로 밟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1957년 창립 이래 정치 현안에 대한 공식 의견 표명을 자제해왔다. 언론의 정치적 중립이라는 가치 수호를 위해서다. 그러나 최근 여당이 추진 중인 언론중재법 개정안 등은 우리 사회 저널리즘의 미래와 국민의 알 권리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여당이 추진하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은 언론의 고의·중과실에 의한 허위 보도에 징벌적 손해배상을 최대 5배까지 하고, 모든 정정보도를 당일 '머리기사'로 강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관훈클럽은 "대통령 임기 말과 선거를 앞둔 시점에 언론의 권력 비판 기능을 위축시키려는 의도라는 의심을 자초하는 일이어서 시기적으로도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릴수록 감추어진 진실을 추적하고 팩트를 확인하는 정통언론의 가치와 역할은 더욱 절실해진다. 그런데 여당의 개정안은 오히려 탐사보도, 추적보도, 후보 검증 같은 정통언론의 진실 탐구 보도 기능을 위축시킬 소지가 크다"고 주장했다.

앞서 민주당이 지난달 27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법안소위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강행 처리하자 한국기자협회, 민주노총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현업단체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신문협회 등 언론단체가 개정안을 비판하는 성명을 잇달아 발표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과 방송기자연합회, 한국기자협회, PD연합회, 언론개혁시민연대 등은 이번 개정안과 관련해 긴급토론회를 5일 오후 2시에 연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