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문화치유프로젝트 주민 공모전 개최

등록 2021.08.03 10:57: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는 오는 15일까지 완주의 자원을 활용한 문화치유프로젝트 주민 공모전 '완주문화 치유학교'를 연다고 3일 밝혔다.(사진=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제공)

[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는 오는 15일까지 완주의 자원을 활용한 문화치유프로젝트 주민 공모전 '완주문화 치유학교'를 연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지역 문제를 지역자원과 문화적 치유를 통해 해소하기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도시 전체를 완주문화 치유학교로 삼아 진행된다.

     이 사업은 지난해부터 계속된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상의 큰 변화가 닥치면서 생긴 우울감과 무기력증을 지역자원의 문화적 활용으로 극복해보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특히 주민 거버넌스 각종 회의와 문화공동체들 안에서 끊임없이 제기된 문제로 이웃과 일상의 회복을 문화를 통해 이뤄내 보자는 주민들의 제안을 기반으로 마련됐다.

공모 내용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문화적 치유를 실행할 수 있는 프로젝트로서 마을 자원·역사자원·생태자원 등 완주가 보유한 다양한 유·무형의 지역자원을 연계·활용해야 한다.

분야나 장르에 대한 제한은 없으며, 진행 방식 또한 프로그램 특성에 따라 대면·비대면 방식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선정 규모는 총 9개 내외로, 선정된 팀에게는 제안한 프로젝트를 실행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 실현시상금 200만원이 지급된다.

완주 군민으로 구성된 3명 이상의 팀이나 공동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선정된 팀은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지역민을 대상으로 제안한 프로젝트를 실행 후 결과 공유에 참석해야 한다.

공모 신청은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내려받아 작성 후 이메일(wcc2018@naver.com)로 접수하거나 기간 내 센터로 방문하면 된다.

문윤걸 센터장은 "문화는 삶의 방식인 만큼, 잃어버린 일상을 되찾는 역할과 기능을 발휘해야 할 때가 지금"이라며 "완주의 다양한 공간과 마을, 자연에서 일상과 이웃이 다시 연결되고 위로받는 그야말로 완주군 전체가 문화 치유학교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