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배구·야구 한일전 빅매치…女골프 박인비 2연패 '시동'

등록 2021.08.04 05:00:00수정 2021.08.04 07:41: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女배구 김연경 뛰었던 터키 상대 8강전 격돌
숙명의 야구 한·일전 올림픽 무패기록 이어가나
4명 합쳐서 LPGA 44승 '어벤쥬스' 女골프 '출격'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세르비아와 대한민국의 A조 조별리그 최종전 경기, 대한민국 김연경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2021.08.02.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스포츠팬들은 풍성한 볼거리에 시간 가는 줄 모를 듯하다. 4일 오전부터 밤까지 구기종목의 풍성한 볼거리들이 안방을 찾아간다.

스타트는 여자배구가 끊는다.

여자 배구 대표팀은 오전 9시 터키와 2020 도쿄올림픽 8강전을 갖는다.

여자 배구는 도미니카공화국, 일본 등 까다로운 상대들을 따돌리고 조별리그 A조 3위를 차지했다. 터키 역시 B조 3위로 8강에 안착했다.

이제부터는 내일이 보장되지 않는 토너먼트다. 이기면 45년 만의 메달 도전을 지속할 수 있지만 패하면 그대로 대회를 마무리한다.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한국 여자 핸드볼대표팀의 김보은(왼쪽)과 김진이가 2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5차전 앙골라와의 경기를 무승부로 마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한국은 경기 종료 10초 전 강은혜의 동점 골로 앙골라와 31-31 무승부를 기록해 1승1무3패로 다른 팀의 경기 결과에 따라 8강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2021.08.02.

객관적인 전력은 터키가 앞선다. 한국은 역대 터키전에서 2승7패로 한국이 밀린다. 세계랭킹 역시 터키는 4위, 한국은 13위다.

다행히 선수단 분위기는 최고조다. 한일전 승리로 완전히 기세가 오른 모양새다.

대표팀 에이스 김연경(상하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8강전 상대가 정해졌고 이제 경기만 남았다. 지금까지 잘 준비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라며"라는 글을 적으며 각오를 다졌다.

오후 5시에는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바통을 이어 받는다. 상대는 북유럽의 강호 스웨덴이다.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도미니카공화국과 대한민국의 경기, 9회말 2사 3루 상황 김현수가 끝내기 안타를 친 뒤 이정후를 비롯한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1.08.01. myjs@newsis.com

9년 만의 8강행은 무척 극적이었다. 앙골라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31-31로 비기고, 일본이 노르웨이에 패하면서 A조 4위로 토너먼트에 턱걸이했다.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8강에 합류한 여자 핸드볼은 과거 선배들이 그랬던 것처럼 또 한 번의 이변을 꿈꾸고 있다.

구기종목 릴레이 빅매치의 피날레는 야구 대표팀이 장식한다.

야구 대표팀은 오후 7시 일본과 결승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3년 만의 2연패를 노리는 야구 대표팀은 일본을 꺾으면 두 대회 연속 메달을 확보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0 도쿄올림픽' 한국 여자 골프 대표팀. (사진=고진영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2021.07.31. photo@newsis.com

일본 격파 선봉에는 '잠수함 투수' 고영표(KT 위즈)가 선다. 고영표로 승기를 잡으면 하루를 쉰 불펜 투수들이 총동원 될 전망이다. 일본은 '제2의 오타니'로 각광 받는 야마모토 요시노부(오릭스 버펄로스)를 선발로 예고했다.

한국 야구는 올림픽 무대에서 일본에 단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다.

가장 최근인 베이징 대회 준결승은 여전히 야구팬들에게 명승부로 회자된다. 이승엽은 8회말 일본 마무리 이와세 히토키로부터 역전 투런포를 쏘아올려 '국민 영웅'으로 자리매김했다.

'골프 여제' 박인비는 아무도 이루지 못한 2연패를 향한 첫 발을 내딛는다.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박인비는 당시 은메달 뉴질랜드의 리디아 고, 동메달 중국 펑산산과 함께 1라운드를 시작한다. 고진영, 김세영, 김효주 역시 여자 골프의 강력한 우승 후보들이다.

남자 탁구 대표팀은 오후 2시30분 세계 최강 중국과 단체전 준결승을 갖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