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후 8시 비수도권 18~49세 대중교통·학원종사자 등 200만명 사전예약

등록 2021.08.04 09:27: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날 수도권 이어 비수도권 지자체 자율접종 예약
대중교통·택배·환경미화 등 필수업종, 학원 등 포함
일부 감염·지역 특성 따라 관광·항만 종사자 접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18~49세 코로나19 우선접종 대상자 사전예약이 시작되는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마친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2021.08.03. dahora83@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수도권에 이어 비수도권 18~49세 우선접종 대상자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시작한다.

주로 대중교통이나 택배, 환경미화 등 사회 필수 업무 종사자와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아동·청소년과 접촉하는 학원 종사자, 장애인 등 접종소외계층이 포함됐으며 지역에 따라 관광·항만 노동자 등도 우선 접종키로 했다.

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부터 5일 오후 6시까지 지방자치단체 자율접종 3회차 대상자인 비수도권 청·장년층 우선 접종 대상자들의 사전예약이 진행된다.

예약자 분산을 위해 3일 오후 8시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는 수도권 우선 접종 대상자 사전예약이 이뤄지고 있다.

비수도권 사전예약이 끝난 5일 오후 8시부터 6일 오후 6시까지는 지역 구분 없이 미예약자들이 사전예약할 수 있다.

이번 우선 접종은 8~9월 주요 접종 대상군인 18~49세(1972년~2003년 출생) 1777만3190명 중 각 지자체가 우선 접종 대상으로 선정한 약 200만명이 대상이다.

접종 대상은 지자체별로 인구 구성이나 산업 구조, 방역 상황 등을 고려해 자율 선정한다. 대상군은 ▲필수업무종사자(대중교통, 택배노동자, 환경미화원, 콜센터 종사자 등) ▲접종소외계층(장애인, 외국인 노동자, 유학생 등) ▲아동·청소년 밀접 접촉(학원·청소년 관련 종사자, 실내체육시설 종사자 등) ▲감염위험이 높은 시설(일반·휴게음식점, 노래연습장, PC방 등) 등이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자는 이달 17일부터 29일까지, 모더나 백신 접종자는 이달 30일부터 9월11일까지 지역별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를 통해 백신을 접종한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7월31일 기준으로 비수도권 지자체에선 대중교통·택배·환경미화 등 사회 필수인력과 아동·청소년과 접촉하는 학원 종사자, 장애인 등 접종 소외 계층이 주로 포함됐다. 여기에 지역 특성이나 최근 발생 양상에 따라 관광산업 종사자나 항만 노동자 등도 추가됐다.

태권도 학원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전은 학원강사와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 등에 우선 접종을 진행한다. 이외에 산모·신생아 제공 인력과 목욕업·콜센터·장례식장 등 확진자 발생 고위험시설, 사회취약계층, 장애인·정신시설, 의용소방대 등 사회필수인력도 우선 접종 대상이다.

충북은 중증장애인 보호자, 학원 종사자, 환경미화원, 집배원, 택배, 검침원, 충남은 집배원, 택배 노동자, 환경미화원, 등록장애인, 세종은 18세 미만 밀접접촉자, 필수공공서비스 제공자, 불특정다수인과 접촉자 등이 우선 접종한다.

비수도권 시·도 중 최근 1주간 10만명당 발생률이 대전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제주는 고위험·취약시설 종사자, 대중교통·택배·환경미화원 등 대민업무 수행 등 필수인력 종사자, 접종소외계층과 함께 관광사업 종사자 등이 우선 접종한다.

부산에선 집단감염이 주기로 발생하는 항만 노동자와 연근해 어업 종사자가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됐다. 이외에 명단 누락이나 신규 입사·입소로 아직 접종하지 못한 상반기 대상자, 3밀(밀집·밀폐·밀접) 시설 입소·종사자 등도 신청할 수 있다.

경남은 환경미화원, 대중교통 종사자 등 사회필수인력과 공공기관 대민업무 종사자, 예방접종센터 행정인력, 울산은 대중교통 승무원과 학원(과외교습소)·택배 종사자, 목욕장업 등 방역위험 집단, 중증장애인·복지시설 종사자 등이 접종한다.

강원에선 공항 종사자 포함 대중교통·물류 종사자와 발달장애인, 학원종사자 및 체육도장업 등이 우선 접종한다.

대구에선 장애시설종사자, 노숙인, 장애인체육지도자, 대중교통 및 운수종사자 등이, 경북에선 학교 관련 종사자, 접종소외계층, 고위험군 및 필수인력, 음식점 종사자, 이·미용업, 환경미화원, 전국(장애인) 체육대회 선수단, 외국인 노동자 등이 접종한다.

광주는 확진자 집단발생지역 고위험군, 대중교통·택배 노동자 등 사회필수업무 종사 직군, 장애인·아이돌봄종사자 등 접종소외 직군이 접종한다.

전북은 대중교통종사자, 민원업무공무원, 환경미화, 소독업종사자가 접종하고 10만명당 발생률이 가장 낮은 전남에선 환경미화원, 택배, 대중교통 등 필수업무 종사자와 장애인, 외국인 노동자·유학생 등 접종 소외자, 학원강사, 대민업무 종사자 등이 우선 접종한다.

5일부터는 발달장애인 24만8000여명과 심장·간·장루·요루 장애인 3만4000여명,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이용자 1만4000명 등 29만6000여명의 화이자·모더나 예약이 예정돼있다. 사전예약 누리집에선 5일 오후 8시부터, 콜센터 등을 통해선 6일 오전 9시부터 사전예약할 수 있으며 기간은 21일 오후 6시까지다. 다만 예약 접근성을 고려해 미예약자가 발생할 경우 추가 예약 등을 진행한다.

5일에는 접종에 동의하지 않아 예약이력이 없는 60~74세(1947~1961년 출생) 접종이 시작된다.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으로 8주 간격 2회 접종하는 이번 일정은 고위험군의 감염 및 중증·사망 예방을 위해 마련됐다. 3일 0시까지 전체 148만여명 중 5%인 7만4000여명이 예약을 마쳤다.

18~49세 1577만여명은 9일부터 10부제 형식으로 예약을 진행한다. 10부제는 예약일 끝자리와 주민번호 생년월일 끝자리가 같은 사람들이 해당일마다 예약하는 식이다.

10부제 사전예약이 끝나는 19일부터 21일까지는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후 6시까지 36~49세, 18~35세, 모든 연령이 차례로 사전예약할 수 있다.

1차 접종 기간은 8월26일부터 9월30일까지이며 백신은 화이자나 모더나가 수급 상황에 따라 정해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