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원순 유족 측 "진중권 고발, 성추행 주장은 허위"...진중권 "풉, 개그를 해라"(종합)

등록 2021.08.04 22:1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철승 "그의 사회적 영향력 고려한 부득이한 결정"
진중권 "돌아가신 분 명예만 더럽혀져...이성 찾으라"
이준석 "이렇게 고소하는 것 옳지 못해...정의당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시민들이 12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20.07.12.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박원순 유가족 측 법률대리인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단순 의혹에 불과할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야권 인사들은 이같은 주장에 맞불을 놓고 있다.

박 전 시장의 유가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진중권 씨도 고소하기로 결정했다"며 "그의 사회적 영향력을 고려한 부득이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진 전 교수는 '박원순 전 시장의 젠더감수성을 능가할 한국 남성은 없다'는 주장에 대해 "대부분의 남성은 감수성이 있든 없든 성추행은 안 해요"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게시했다.

이에 정 변호사는 "진중권 씨가 고 박원순 시장이 성추행을 했다는 취지의 페이스북 포스팅을 했다"며 "불과 며칠 전에 그런 내용을 기사화하고 유튜브 방송을 했던 기자와 유튜버를 사자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기로 한 사실이 언론 등에 많이 보도되었는데 시사평론을 한다는 진중권 씨가 정작 시사에 어두운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고 박원순 시장에 대한 강제추행 고소 사건은 피고소인의 사망으로 수사기관의 '공소권없음' 처분으로 종결됐고, 국가인권위원회는 박 시장의 평등권침해 차별행위(성희롱)에 관해 조사했을 뿐이다. 그러므로 고 박원순 시장이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은 허위사실을 적시해 사자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회적으로 영향력을 가진 분들은 특히 이런 실수를 저지르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이무열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오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산학협력관 1층 아담스 키친에서 열린 희망22 동행포럼 창립총회에서 ‘보수정치의 진정한 변화’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1.06.20. lmy@newsis.com

진 전 교수는 이와 같은 정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 "풉, 개그를 해라. 변호사라는 사람의 논리가.."라며 비판했다.

그는 정 변호사의 페이스북 포스팅이 올라온 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 전 여성 후배 변호사들 성추행한 로펌 변호사. 스스로 목숨을 끊는 바람에 '공소권 없음' 처분 받았죠. 그런다고 그가 저지른 성추행 사실이 없어지나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고소도 웃기지만 고소하겠다고 말하며 연출하는 저 목소리의 준엄한 톤이 내 횡격막을 자극한다"며 "그럴수록 돌아가신 분 명예만 더럽혀지니까 이제라도 이성을 찾으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 시장 유족 측에서 진중권 교수를 이렇게 고소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그리고 정의당식으로 장혜영 의원과 정의당은 박원순 시장이 성추행을 하지 않았다는 유족 측 입장에 대해 입장을 밝히십시오"라고 지적했다.

한편 정철승 변호사는 앞서 '박원순 시장이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확정적으로 보도한 한 일간지 기자를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국가인권위원회가 '박 전 시장이 성희롱을 했다'고 판단한 것에 대해 취소를 요구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