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육군 대장 출신 與 김병주 "한미연합훈련 연기 주장 이미 늦어"

등록 2021.08.04 22:26: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범여권 60여명 '한미연합훈련 연기' 연서명 받아
김병주 "올림픽으로 따지면 예선 경기 이미 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우주항공방위산업TF 1차 회의에서 김병주 TF 단장과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이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범여권 의원 60여명이 이달 중순으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 연기 연서명에 동참하며 단체 행동을 예고하자,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육군 대장 출신으로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을 역임한 김병주 의원은 4일 저녁 민주당 의원 단체 채팅방에 글을 올려 "지금은 한미 연합훈련의 연기나 취소를 주장하기엔 너무 늦었다. 올림픽으로 따지면 이미 예선 경기가 시작된 건데 어떻게 본선 경기 일정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수 있겠냐"며 우려를 표했다.

김 의원은 "이미 훈련에 참석할 미군들도 대부분 입국했고 당장 이번 주에 지휘관 세미나와 전술 토의, 분야별 리허설 등이 진행되고 있다"며 "연합훈련은 이미 시작돼 훈련이 진행 중인 것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시점에 한미연합훈련의 축소 연기를 논하는 것은 장점보다 단점이 많은 것으로  생각된다"며 "가뜩이나 우리당이 안보와 한미동맹에 취약하다는 평을 받고 있는데 이런 약점만 부각시키는 셈일 것이다. 정권재창출에 장점보다 단점이 많을 듯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이번 훈련은 정부가 추진해온 전작권 전환 일정과 밀접하게 연계돼 있어 필수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또 방어적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남북한의 긴장국면과 상관이 적다고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런 사안들을 고려해서 의원님들께서 올바른 판단을 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5선 중진 설훈 의원은 이날 한미연합훈련 연기 연서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성준 의원을 포함해 이에 동참하는 의원들은 오는 5일 국회 소통관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 조건부 연기 촉구'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그러나 민주당 지도부는 현재까지 한미연합훈련은 예정대로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송영길 대표는 지난 2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적대적인 훈련이 아니라 평화 유지를 위한 방어적 성격의 훈련"이라며 "예정대로 진행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예정대로 진행돼야 한다는 송 대표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