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여자 배구, 4강 드라마…야구 日에 졌으나 결승진출 기회

등록 2021.08.05 00:19:22수정 2021.08.05 00:39: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남자 탁구 '만리장성' 못넘고 결승 진출 좌절
女 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 전체 2위로 예선 통과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대한민국 선수들이 4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 대한민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4강행을 확정 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1.08.0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김연경을 전면에 내세운 한국 여자배구가 질주를 계속했다. 결승 진출을 바라보던 야구대표팀은 한일전 패배로 일단 한 발 물러났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은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전에서 터키에 3-2(17-25 25-17 28-26 18-25 15-13) 역전승을 거뒀다.

전력의 열세를 딛고 또 한 번 기적적인 승리를 연출한 여자 배구 대표팀은 2012년 런던 대회(4위)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4강에 진출했다.

다가올 두 경기 중 한 경기만 이기면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시상대를 밟는다.

6일 오후 9시 준결승전 상대는 브라질이다.

에이스 김연경이 고공폭격으로 다시 한 번 이변의 주역이 됐다. 터키리그에 오랜 기간 몸 담았던 김연경은 28점을 올리며 선봉장 역할을 했다. 5세트 14-13에서는 직접 자신의 손으로 승부를 끝냈다.

다른 선수들도 모두 제 몫 이상을 했다. '클러치 박' 박정아는 승부의 분수령인 3세트에서 마무리 득점을 올리는 등 16점을 기록했다. 센터 양효진(11점)은 팀 전체의 절반인 6개의 블로킹을 잡았다.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4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4강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일본에 5대 2로 패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 하고 있다. 2021.08.04. 20hwan@newsis.com

야구대표팀은 일본과의 4강전에서 2-5로 졌다.

프로 선수의 출전이 허용된 2000년 시드니 대회 이후 야구 한일전 패배는 5경기 만에 처음이다.

선발 고영표가 5이닝 6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잘 버텼고 불펜진도 호투했지만 8회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2-2로 맞선 8회 2사 만루에서 고우석이 싹쓸이 3루타를 얻어맞아 흐름이 일본 쪽으로 넘어갔다.

아직 금메달 가능성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이번 대회는 더블 일리미네이션이라는 독특한 구조를 지니고 있다.

5일 미국과의 패자 준결승을 이기면 야구 대표팀은 결승에서 일본과 재격돌한다. 미국전 선발 투수는 만19세 신예 이의리다.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서채현이 4일 일본 도쿄의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스포츠 클라이밍 여자부 예선 볼더링 종목에 출전해 오르고 있다. 2021.08.04.

여자 핸드볼은 스웨덴과의 8강전에서 30-39로 패해 도전을 멈췄다. 신체조건, 기술, 조직력, 패스 등 거의 모든 면에서 스웨덴을 넘지 못했다.

4강행은 무산됐지만 여자 핸드볼은 2012년 런던 대회(4강)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8강 진출 목표를 달성했다.

여자 골프에서는 한국 선수들이 초반부터 순항했다.

고진영은 1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3개를 쳐 3언더파 68타로 공동 4위에 올랐고, 박인비, 김세영은 1타 뒤진 공동 7위에 자리했다. 김효주는 1언더파 70타로 공동 16위다.

이상수, 정영식, 장우진으로 이뤄진 남자 탁구 대표팀은 세계 최강 중국에 막혀 게임스코어 0-3으로 졌다.

남자 탁구 대표팀은 6일 오전 11시 일본과 단체전 동메달을 놓고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associate_pic

[가와고에=AP/뉴시스] 고진영이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1라운드 17번 페어웨이에서 경기하고 있다. 고진영은 3언더파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2021.08.04.

'제2의 김자인'으로 불리는 고교생 서채현은 도쿄올림픽에서 처음 채택된 스포츠클라이밍 예선을 2위로 통과했다.

스포츠클라이밍 콤바인은 스피드, 볼더링, 리드 3종목의 순위를 모두 곱해서 가장 낮은 숫자를 얻은 선수가 높은 순위에 오른다.

서채현은 스피드 17위, 볼더링 5위, 리그 1위로, 3개 순위를 곱한 합계 85점을 기록했다.

서채현은 첫 번째 종목인 스피드(15m 높이의 경사벽을 빠르게 오르는 종목)에서 17위(10.01초)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그러나 두 번째 종목인 볼더링에서 5위에 오르며 중간 순위를 10위까지 끌어올렸다. 자신의 주 종목인 리드에서는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