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도서관에 50년 만에 반납된 대출 도서…연체료는 20달러

등록 2021.08.05 17:54: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한 소녀가 대출…"아이들 연체료에 써달라"

associate_pic

[플리머스(펜실베이니아)=AP/뉴시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플리머스 도서관이 공개한 50년 만에 반납된 대출 도서. 2021.08.05.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한 마을 도서관에 대출된 지 50년 된 책이 반납됐다.

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 플리머스 공공 도서관에 최근 1967년판 동전 수집 관련 책이 도착했다.

책에는 20달러(약 2만3000원) 지폐와 함께 편지가 동봉돼 있었다.

익명으로 배달된 편지에는 책을 1인칭으로 서술한 반납 경위가 적혀 있었다.

편지에는 "50년 전인 1971년 한 소녀가 절 대출했다"며 "소녀는 플리머스를 떠나 이사할 줄 몰랐다"고 적혔다.

이어 "보시다시피 소녀는 절 매우 잘 보살펴 줬다"며 "이사 몇 번을 다니는 동안 다른 책들과 함께 포장돼 옮겨졌다"고 설명했다.

편지에 따르면 소녀는 여러 차례 책을 반납하려고 했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50년 동안 돌려주지 못했다.

편지에는 "이 책을 돌려주지 못한 건 우리 가족 사이에서 농담처럼 됐다"며 "매번 이사할 때마다 '플리머스 책은 챙겼냐'며 놀려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동봉한) 20달러는 연체료에 근접도 못 하겠지만, 다른 아이들의 미납 연체료를 대신 내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선처를 구했다.

로라 켈러 도서관장은 "편지에 적힌 뜻대로 책을 다시 빌리고 싶어 하는 젊은 엄마의 연체료를 대납하는 데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플리머스 도서관에선 연체료 5달러를 넘어서면 대출 자격이 정지된다.

도서관 측은 책과 편지를 도서관에 전시할 예정으로, 지역 매체에 소식을 전해 대출자의 행방을 찾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