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부담스런 미국전서 호투…이의리, 5이닝 9K 2실점

등록 2021.08.05 21:04: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5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 1회말 선발 이의리가 공을 던지고 있다. 2021.08.05. 20hwan@newsis.com

[요코하마=뉴시스] 김희준 기자 = 메달 색이 갈리는 미국과의 일전에서 중책을 안고 마운드에 오른 만 19세의 좌완 영건 이의리(KIA 타이거즈)가 큰 부담감을 느낄 수 있는 상황 속에서도 쾌투를 선보였다.

이의리는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전 미국과의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5피안타(1홈런) 2실점으로 호투했다.

상당한 부담감 속에 마운드에 올랐음에도 이의리는 차분하게 제 몫을 해냈다. 88개의 공을 던진 이의리는 삼진 9개를 잡았고, 볼넷은 2개만 내줬다. 4회말 허용한 솔로 홈런 한 방이 '옥에 티'였다.

B조 2위로 조별리그를 마친 한국은 녹아웃 스테이지 1, 2라운드에서 도미니카공화국, 이스라엘을 차례로 연파해 준결승에 진출했지만, 한일전에서 패배해 다시 준결승을 치르게 됐다.

미국을 꺾으면 결승에 진출하지만, 질 경우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리는 상황이다.

김경문 야구 대표팀 감독은 한국 야구의 현재이자 미래로 불리는 신인 좌완 이의리에게 중책을 맡겼다.

이의리는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 산하 마이너리그)의 뒤를 잇는 좌완 에이스 계보를 이을 재목으로 평가받는다.

2021년 1차 지명으로 KIA에 입단한 이의리는 14경기에서  4승3패 평균자책점 3.89의 성적을 거뒀고, 처음 성인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5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 1회말 이의리가 2사 2,3루의 위기에서 미국 에릭 필리아를 잡고 수비를 마친 후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2021.08.05. 20hwan@newsis.com

이의리는 1일 도미니카공화국과의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 경기에 선발 등판해 성인 국가대표 데뷔전을 치렀다. 당시 5이닝 4피안타(1홈런) 3실점으로 무난한 투구를 선보였다. 홈런 한 방이 아쉬웠지만 삼진을 9개나 솎아내면서 구위를 뽐냈다.

사흘만 쉬고 마운드에 오르는데다가 워낙 부담감이 큰 경기였다.

그럼에도 이의리는 에디 알바레스, 타일러 오스틴을 연달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트리스탄 카사스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토드 프레이저에 왼쪽 담장을 원바운드로 맞추는 2루타를 얻어맞아 2사 2, 3루의 위기에 몰렸다.

이의리는 침착했다. 에릭 필리아에 유격수 땅볼을 유도하고 실점을 막았다.

2회말 1사 후 마크 콜로스베리에 볼넷을 헌납한 이의리는 닉 앨런을 루킹 삼진으로 처리했다. 후속타자 잭 로페스를 상대하다 콜로스베리에 2루 도루를 허용, 2사 2루의 실점 위기를 만났다.

이의리는 로페스에 중전 적시타를 맞아 미국에 선취점을 줬다. 타자 주자 로페스가 2루까지 뛰다가 2루수 김혜성에게 태그아웃돼 이닝이 그대로 종료됐다.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5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 4회말 2사 주자없는 상황 대한민국 선발 투수 이의리가 미국 제이미 웨스트브룩이 홈런을 맞은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1.08.05. 20hwan@newsis.com

3회말을 삼자범퇴로 마무리한 이의리는 4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제이미 웨스트브룩에 홈런을 얻어맞았다. 웨스트브룩은 밋밋하게 들어온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좌측 스탠드 상단에 떨어지는 대형 홈런을 쏘아올렸다.

한국 측은 홈런·파울 여부를 가려달라며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지만, 그대로 홈런으로 인정되면서 이의리의 실점은 '2'로 늘었다.

이의리는 5회초 앨런, 로페스를 연이어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알바레스와 오스틴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2사 1, 2루에 놓였다.

하지만 미국 4번 타자 카사스에 2루 땅볼을 유도해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이의리의 임무는 여기까지였다. 6회부터 최원준이 마운드를 넘겨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