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AI 의료서비스 '닥터앤서'· AI 앰뷸런스 전국 확대 추진

등록 2021.08.12 13: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과기부 등 범부처, '정밀의료 SW 선도계획'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서비스인 '닥터앤서'와 치료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한 AI 앰뷸런스가 전국으로 확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계부처는 12일 제4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정밀의료 소프트웨어(SW)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계획을 이같이 발표했다.

정밀의료 SW 선도계획에는 ▲국민체감 성과확산 ▲세계적 정밀의료SW 생태계 조성 ▲차세대 의료서비스 준비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3대 전략과 11개 세부과제가 포함됐다.

먼저 국민체감 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전국 8개 주요 거점 지역 상급종합병원 또는 건강검진센터를 중심으로 '닥터앤서클리닉'을 지정·운영하고, 다양한 AI 의료 SW를 보급·지원함으로써 수도권 대형병원에 가지 않고도 거주지 인근에서 고품질의 AI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닥터앤서클리닉은 다양한 AI 의료 SW 활용의 장이 될뿐만 아니라 의료진의 전문성을 보조함으로써 지역간 의료서비스 격차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AI 앰뷸런스도 전국에 단계적으로 보급·확산하기로 했다.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 보건복지부)과 소방정보시스템(소방청) 연계를 통해 AI 앰뷸런스의 전국적 운영 기반을 마련하고, 광역시도 공모를 통해  초기 도입비(구급차 15대 및 의료기관 4곳 설치장비 예산)를 지원하는 등 단계적 전국 확산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로써 응급환자 발생장소에서부터 응급의료센터까지 최적의 응급조치 및 신속한 이송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과기부·복지부·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의료분야 클라우드 대전환 논의를 시작하고, 클라우드 바우처 확대·지원으로 의료데이터의 체계적인 축적, 병원 간 진료정보의 교류 활성화 기반을 마련키로 했다.

1·2차 의료기관 및 군 의료기간의 의료서비스 질 개선을 위해서는 닥터앤서2.0(12대 질환), 닥터앤서밀리터리(9대 질환)를 개발하고, 암 전문 지능형 병리 분석 및 중환자 예후관리 지원 AI 의료 SW도 개발하기로 했다.

국내 AI 의료 SW 기업이 신속하게 새로운 시장에 진입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AI 의료 SW 개발부터 마케팅·해외진출까지 전주기를 지원해줄 수 있는 튼튼한 정밀의료SW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이를 위해 데이터탬의 의료데이터, 보건의료빅데이터 및 국가바이오빅데이터 등 'K-의료데이터댐'을 구축·개방키로 했다.

AI 의료 SW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IT기업 재직자 등에게 AI SW 교육을 제공해 AI 의료 SW 개발 및 보급·확산을 촉진하는 한편, 닥터앤서 등 AI 의료 SW 사용 의료기관 관계자 교육을 지원하는 '닥터앤서 SW 스쿨'도 추진키로 했다.

AI 기술을 정확한 진단에 시간이 오래 소요되는 소아희귀질환 진단, 감염병의 체계적인 대응에도 적용키로 했다.

이를 위해 정확한 진단이 어려워 치료기간도 오래 걸리는 소아희귀질환에 대해 AI 적용 범위를 현재 2종(발달장애, 난청)에서 8종(희귀유전대사질환, 선천성 다발기형, 뇌신경질환, 유전성심장질환, 유전성신장질환, 염증성장질환, 선천성 면역결핍질환, 소아혈액종양질환)으로 확대해 환아와 가족이 겪는 고통을 덜어주는 '닥터앤서소아과' 개발을 지원해 소아희귀질환 AI 진단·치료를 선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키로 했다.

약물과 유사한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디지털 치료제, 의료 실습 및 훈련에 활용할 수 있는 메디컬 메타버스 기술 확보에도 착수하기로 했다.

임혜숙 과기장관은 "국민들의 건강한 삶과 직결되는 의료분야에서 국민들이 체감하는 디지털 뉴딜의 성과가 계속 이어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나라의 D·N·A 역량을 결집하고, 널리 확산해 정밀의료 SW가 국민들의 건강수명을 연장하고, 새로운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밀의료 SW 선도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