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창신대학교, 교육부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

등록 2021.08.17 18:49: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창신대학교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창신대학교는 교육부의 2021년 3주기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에서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되었다고 17일 밝혔다.

일반재정지원은 목적성 재정지원과 달리 대학이 폭넓게 지원금을 활용할 수 있어 대학 재정운영 자율성이 확대될 전망이다.

▲발전계획의 성과 ▲교육 여건 ▲대학 운영의 책무성 ▲수업 및 교육과정 운영 ▲학생 지원 ▲교육성과 등 6개 항목 13개 지표에 대한 정량 및 정성평가로 진행되었으며, 창신대학교는 정량지표와 정성지표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특히 2019년 부영그룹이 창신대학교의 재정기여자로 참여하면서 신입생 1년 전액장학금 지원이라는 파격적인 지원으로 2020학년도 신입생 충원 100%, 2021학년도 신입생 충원 98.5%를 달성했다.

 정량지표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신입생 충원율에서 최고의 점수를 획득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평가를 대비하기 위해 대학 조직개편을 단행하여, 학생취창업처와 교육개발혁신원을 새롭게 설립하고 ▲교육학습지원 ▲원격교육지원 ▲교육성과평가 등 교육의 질과 취업률제고를 위해 노력하였으며, 대학의 투명한 운영 및 구성원의 의사소통을 위하여 대학 전 규정류의 법제화도 추진한 바 있다.

창신대학교는 부영그룹의 지원을 통해 ‘2022학년도 신입생 1년 전액장학금(간호학과 50%) 혜택’을 부여하고, ‘부영연계트랙’을 통해 학생들의 성공적인 취업을 지원한다.

이번 교육부 평가 결과에 따라 창신대학교는 2022년부터 2024년까지 대학 혁신지원 사업(일반재정지원) 지원과 함께 대학 발전계획에 따라 자율혁신 및 특성화를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발표된 교육부 대학 기본역량진단 가(假) 결과는 상위 73%에 해당하는 일반대학 136개교, 전문대학 97개교 등 총 233개교가 선정되었으며, 이의신청 절차를 거쳐 이달 말 확정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