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해찬 "황교익에 상황 원만히 수습 바라는 뜻 전달"

등록 2021.08.19 16:55: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너그럽게 마음 풀길" 위로…이재명 부담되자 교통정리 나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송영길 대표와의 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1.05.13.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친노좌장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9일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 논란이 일고 있는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에게 '원만한 상황 수습'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교익 논란이 계속되며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되자, 후원자 격인 이해찬 전 대표가 직접 교통정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해찬 전 대표 시절 대변인을 지낸 이해식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해찬 전 대표가 황교익씨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며 황교익씨를 둘러싼 현재의 정치적 상황이 원만하게 수습되기를 바라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이해찬 전 대표는 "황교익씨는 문재인정부 탄생에 기여한 분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총선과 지방선거에서도 민주당의 승리에 여러모로 기여하였다"며 "이번 일로 마음이 많이 상했으리라 생각한다. 정치인들을 대신해 원로인 내가 대신 위로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너그럽게 마음 푸시고 민주당의 정권재창출을 위해 앞으로도 늘 함께해주리라 믿는다"고 당부했다.

이해찬 전 대표는 황교익씨와 평소 친분이 깊은 관계로 알려졌다. 이를 놓고 이낙연 전 대표측과의 원색 공방에 부담을 느낀 이재명 캠프의 자진사퇴 요구에도 뜻을 굽히지 않는 황씨를 달래면서 '결단'을 종용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