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인호 공군총장, 美우주군 방문…한미 우주 협력 논의

등록 2021.08.29 11:47: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방미 일정…美우주사령부 등 방문
우주지휘관 회의…군사 교류 논의
우주연합연습·미사일 방어 협력도
한미 우주정책협의체 약정서 개정
우주 정책·정보·인적 교류 등 언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박인호 공군참모총장과 존 레이몬드(John. W. Raymond) 美 우주군참모총장이 8월 27일(현지시각), 美 우주사령부(미국 콜로라도)에서 ‘한국 공군과 美 우주군간 우주정책협의체에 관한 약정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군본부 제공). 2021.08.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이 미국을 방문, 우주안보협력 강화를 위한 군사외교활동을 벌였다. 한국 공군과 미국 우주군이 우주안보 협력 파트너라는 점을 공식화하는 약정서 개정 등이 이뤄졌다.

29일 공군에 따르면 박 참모총장은 존 레이먼드 미국 우주군참모총장 공식 초청으로 지난 25일부터 미국 우주사령부를 방문하는 등 현지 일정을 진행했다.

먼저 박 참모총장은 26일 '우주지휘관 회의'에 참석해 우주작전, 우주조직·인력·교육 전문화, 민군 우주협력 등 우주분야 동맹과 파트너 간 군사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해당 회의는 지난 2019년 미국 우주군 창설과 함께 시작된 것으로, 이번 행사에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영국, 일본, 캐나다등 25개국 우주지휘관들이 참석했다고 한다.

또 박 참모총장은 27일 피터슨 기지에 있는 우주사령부를 방문, 제임스 디킨슨 미국 우주사령관과 레이먼드 우주군참모총장을 각각 만났다.

박 참모총장과 디킨슨 우주사령관은 연합우주작전 수행 능력 향상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한미 우주영역인식(SDA) 능력 확장을 위한 우주감시 정보 공유, 한국 공군의 우주 관련 연합연습 참가, 우주기술 지원, 미사일 방어와 우주능력 통합 등을 논의했다.

디킨슨 우주사령관은 "한국은 태평양 내 가장 강한 동맹 중 하나이자 책임감 있는 우주 진출 국가"라며 "복잡한 우주 환경 속에서 우주가 평화롭고 안전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박 참모총장은 레이먼드 우주군참모총장과 '한국 공군·미국 우주군 우주정책협의체에 관한 약정서 개정 및 서명식' 일정도 진행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이 27일(현지시각), 美 우주사령부(미국 콜로라도)에서 제임스 디킨슨(James Dickinson) 美 우주사령관과 양자대담을 실시한 후 韓美간 우주분야 안보협력을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군본부 제공). 2021.08.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해당 약정서는 지난 2017년 처음 체결된 것으로, 미국 우주군 창설에 따라 개정이 이뤄졌다. 우리 공군과 미국 우주군이 우주안보 협력 파트너가 됐음을 공식화했다는 게 공군 측 설명이다.

개정 약정서에서 서명권자는 기존 준장급에서 참모총장으로 격상, 우주정책·우주정보 공유·인적교류·기술협력 분야 등 우주 관련 군사협력을 더 강화할 수 있는 토대가 조성됐다고 공군은 전했다.

이와 관련, 공군은 "뉴 스페이스 시대로 진입하기 위한 중대 전환점에서 한국 공군의 우주력 발전을 견인할 주춧돌이 될 것"이라며 "한미 동맹을 더 공고히 하고 우주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국제질서 확립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레이먼드 참모총장은 서명식 자리에서 "한국군과 최초로 서명식을 갖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정책협의체를 비롯해 다양한 우주 분야 협력을 잘 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했다.

박 참모총장은 슈리버 기지를 방문, 통신·ISR(정보·감시·정찰) 위성 설명과 GPS(위성항법체계) 위성 운영 및 관제 설명도 들었다. 또 한국형 위성항법체계(KPS) 개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박 참모총장은 30일부터 하와이 미국 태평양공군사령부에서 '태평양 공군지휘관 심포지엄'에 참석해 19개국 공군 지휘관과 공군력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이후 내달 3일 귀국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