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빅데이터 분석해 불공정 거래 막는다

등록 2021.08.31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2년간 불공정 거래 관련 데이터 63만4065건 분석
언급 많은 문화예술분야부터 하반기 실태조사 실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불공정 거래 빅데이터를 분석해 집중적인 실태점검과 지원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와 플랫폼경제 성장 등 급변하는 경제환경에서 발생하고 있는 다양한 불공정 거래관행을 사전에 파악해 선제적으로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빅데이터 분석대상은 2년간(2019년~2020년) 언론·SNS에서 언급된 불공정거래 관련 키워드를 포함한 데이터 약 63만 건이다. 2019년에는 불공정 언급 데이터량이 27만6380건이었으나 ’20년에는 35만7685건으로 29.4% 증가했다.

전체 데이터를 '갑을관계' 피해가 많은 7개 분야로 나눠 분석한 결과 문화예술분야가 76.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온라인플랫폼(16.3%) ▲하도급거래(2.7%) ▲가맹거래(1.9%) ▲대중소기업간거래(1.2%) ▲대리점거래(0.9%) ▲대규모 유통거래(0.6%) 순으로 나타났다.

언론 기사 중 댓글이 많은 206개 기사(분야별 약 30개)를 추출해서 분야별 이슈화 된 사건과 쟁점을 분석한 결과 문화예술분야는 저작권 탈취, 온라인플랫폼은 플랫폼기업의 독과점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

서울시는 이번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불공정거래 언급이 가장 많았던 문화예술 분야부터 하반기 중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대책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문화예술인의 저작권을 보호하고, 수익배분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업종별 '문화예술 공정거래지침'을 마련하여 시와 산하기관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불공정 관련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시민들이 실제로 체감중인 이슈를 파악할 수 있었다"며 "빅데이터상 불공정 거래가 가장 많이 언급된 문화예술분야를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에 대한 피해구제와 선제적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