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산시, 빅데이터 활용 맞춤형 코로나19 방역대책 도입

등록 2021.09.06 09:18: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경기 안산시가 활용중인 맞춤형 코로나19 빅데이터 자료.(안산시 제공)

[안산=뉴시스]천의현 기자 = 경기 안산시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코로나19 방역대책을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 들어 지난 7월 25일까지 발생한 관내 확진자는 연령별로 50대 여성이 21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 기간 전체 확진자는 2038명으로, 50대 여성이 전체의 10.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30대 남성(210명), 20·50대 남성(각 194명), 40대 남성(192명), 20대 여성(166명), 40대 여성(165명), 30대 여성(145명) 등 순이었다.

여성 가운데에서는 50대가 압도적으로 높았고, 20~40대가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지만, 남성은 20~50대로 모두 비슷했다.

시는 이를 토대로 올 6월 한 달 동안 매주 금요일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스마트폰 위치정보를 분석한 결과, 50대 여성은 이 시간에 중앙동에 가장 많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본오3동, 선부동, 문화광장 등 순으로 많이 분포해 있었다.

분석 기준은 목요일에 검사를 받아 금요일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가장 많았던 점과 증상이 발현되기 전인 잠복기(5~7일)를 고려해 목요일의 6일 전인 금요일로 정했다.

또 오후 3시가 출·퇴근 및 점심·저녁 시간 등의 이동요인이 가장 없을 것이라고 봤다.

시는 이 같은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많은 인원이 몰리는 장소를 중심으로 백신 예방접종 안내와 함께, 방역수칙을 홍보하는 등 맞춤형 방역정책을 실시할 예정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감염확산을 위해 다양한 방식을 활용해 실효성 있는 방역정책을 계속해서 추진하겠다”라며 “시민 여러분 모두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스마트폰 위치정보 및 내비게이션 목적지 등 다양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시 정책 수립에 활용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dy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