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셀레믹스, NGS기반 코로나 진단키트 美 FDA 긴급사용승인 신청

등록 2021.09.08 08:53: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국 일루미나(Illumina), 트위스트(Twist Biosciences)에 이어 세번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바이오소재 기술기업 셀레믹스는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 'Celemics COVID-19 NGS Assay'의 긴급사용승인(EUA)을 위한 자료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현재 대부분의 코로나 진단키트는 실시간 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법(RT-qPCR)에 기반한 것으로 4~5시간 만에 검사결과를 얻을 수 있어 일선 검사현장에서 많이 쓰이고 있다.

하지만 분석 가능한 검체의 수가 제한적이며 바이러스의 특정 유전자만을 검출하기 때문에 변이가 일어난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진단결과의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한계점이 있다.

이에 FDA에서는 검사결과의 정확성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되는 유전자증폭(PCR) 기반 진단키트들에 대해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제품을 사용해 추가 검증할 것을 올해 초에 강력하게 권고한 바 있으며 향후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하는 제품은 기존에 알려진 바이러스 변이 뿐만 아니라 미래 예상되는 변이 시나리오에 대해서도 제품의 성능이 유효함을 입증하는 자료도 포함하도록 하는 등 NGS 기술을 활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셀레믹스가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한 코로나 진단키트는 NGS 분석법을 이용해 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Whole Genome)를 분석하므로 검사결과의 정확도가 매우 높은 동시에 많은 양의 검체를 한꺼번에 검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전 세계에서 NGS 기술에 기반한 코로나 진단키트는 미국 일루미나(Illumina)와 트위스트 바이오사이언스(Twist Biosciences) 등 두 회사만이 FDA EUA를 받은 상태다.

이용훈 셀레믹스 공동대표는 "추진 중인 NGS기반 코로나 진단키트의 긴급사용승인을 통해 우리 회사의 기술력과 브랜드가 재조명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글로벌 시장에 진입하는 데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