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코로나 타격' 사회적기업에 온라인 유통채널 진출 지원

등록 2021.09.09 09:00:00수정 2021.09.09 12:04: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고용부, 일자리委서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대책' 발표
공공기관 구매실적, 기관평가 반영…민간투자 촉진도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지난해 12월21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진행된 사회적경제인 한마음대회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온라인 생방송으로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2020.12.21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 감소와 고용 악화 등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기업을 위해 온라인 등 다양한 유통채널 진출을 지원한다.

고용노동부는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사회적경제는 시장경제 효율성을 살리면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등 경제사회 문제 극복의 중요한 정책으로 부상해왔다.

이에 정부는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설정해 지원해왔으며, 그 결과 사회적기업, 협동조합을 비롯한 사회적경제 조직은 지난해 약 2만5000곳까지 증가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면 서비스 위주인 사회적기업 판로에 한계가 나타나자 정부가 지원책을 내놓은 것이다.

정부는 우선 사회적경제 조직이 온라인·비대면 시장 등 다양한 유통채널 진출을 통해 판로를 다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라이브 커머스 등 신규 온라인 시장, TV 홈쇼핑 진출은 물론 사회적경제 상품몰인 'e-store 36.5' 상품 정보를 일반 상품몰과 연계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이 골자다.

농협·생협·수협 등 자체 유통망을 보유한 사회적경제 조직과도 공동으로 상품 발굴과 입점,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공공기관 우선구매 제도도 개선한다. 그간 공공구매 제도는 국가기관이나 기타 공공기관의 구매실적이 기관평가에 반영되지 않아 이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정부는 앞으로 공공기관의 구매실적을 경영평가에 반영하고, 관련 업무 지원을 위한 기반시설도 확충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정부는 사회적 기업의 판로 개척 등을 위해 지역별 수요·공급 정보를 지도 형태를 제공한다. 정부는 아울러 모태펀드 조성 등을 통해 공공과 민간의 투자 확대도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