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도권·대구 주한미군 기지 17명 확진…누적 1400명

등록 2021.09.09 15:37: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역 미군 누적 1066명…국내 감염 490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청해부대원 집단감염에 이어 주한미군에서도 2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미군기지 입구에 근무자들이 출입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주한미군 장병과 직원, 가족 등을 통틀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085명(현역 미군 장병 830명)이다. 2021.07.20.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수도권과 대구에 있는 주한미군 기지에서 1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은 9일 보도자료에서 "주한미군 관련자 17명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6일 사이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동두천 캠프 호비 소속 현역 장병 1명, 동두천 캠프 케이시 소속 현역 1명, 평택 험프리스 기지 소속 군인 가족 2명과 한국인 직원 1명, 용산 기지 소속 한국인 직원 1명은 의심 증상 발현 후 확진됐다.

험프리스 기지 소속인 현역 2명을 비롯해 대구 미군 기지 소속 현역 1명과 미국 국방부 군무원 1명, 군인 가족 2명, 오산 공군 기지 소속 군인 가족 1명은 확진자 밀접 접촉 수 검사에서 확진됐다.

임시 임무를 위해 입국한 현역 2명과 오산 기지 소속 현역 1명은 출국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험프리스 소속 현역 1명은 병원 치료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이들 17명은 험프리스 기지, 오산 공군 기지, 해외 미군 기지 등에 있는 코로나19 시설로 이송됐다.

이로써 주한미군 장병과 직원, 가족 등을 통틀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400명(현역 미군 장병 1066명)이 됐다. 이 중 910명이 해외 유입 사례다. 나머지 490명은 한국에서 감염된 인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