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막 46일간 대장정…도시 미래 모색

등록 2021.09.15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53개국, 112개 도시, 190명 작가 참여…프리츠커상 수상자 등 역대 최다 작품
DDP·서울도시건축전시관·세운상가 일대 전시, 포럼 등 풍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2021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서울비엔날레)'가 오는 16일 온라인 개막식을 갖고 46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올해 3회째를 맞는 서울비엔날레는 '크로스로드, 어떤 도시에서 살 것인가'라는 주제로 다음 달 31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세운상가 일대에서 진행된다. 전세계 53개국, 112개 도시, 190명 작가, 40개 대학, 17개 해외 정부.공공기관이 참여해 역대 최다 작품을 선보인다.

DDP에서 열리는 유료 전시는 크로스로드에 대한 작가적 해석을 담은 '주제전'과 '도시전', '글로벌 스튜디오'로 구성된다. 주제전에서는 미국 타임지가 가장 경이로운 현대 건축물 10선으로 꼽은 '샌프란시스코 연방정부건물'을 설계한 톰 메인, 프랑스 3대 미술관으로 꼽히는 '퐁피두센터'를 지은 렌초 피아노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도시전에서는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드는 핵심공간인 도시와 건축의 역할을 탐험한다. 건출에 가상의 세계를 접목시킨 실험적 건축물로 유명한 '센다이 미디어테크'를 만든 이토 토요가 전시에 참여했다. 글로벌 스튜디오는 '피난처'라는 주제로 40개 국내외 건축대학의 연구 결과물을 전시한다.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는 무료 전시인 '게스트시티전', '서울전', 세운상가 일대에서는 '현장 프로젝트'도 진행된다.

개막식은 16일 오후 5시 서울비엔날레 홈페이지와 유튜브, 라이브-서울을 통해 공개된다. 개막식 예술감독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안무 감독인 차진엽 감독이 맡았다. 개막식에서는 비엔날레의 주제를 담은 영상과 도미니크 페로 총감독의 비엔날레에 대한 소개, 미디어아트와 결합한 축하공연 등이 이뤄진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개막식 환영사를 통해 "서울 비엔날레가 전세계 도시가 겪고 있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되돌아보고 회복력있는 도시,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지혜를 모으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17일에는 총감독과 전시 큐레이터, 학술위원 등 비엔날레 주요 참여자가 한자리에 모이는 개막포럼이 온라인 중계로 진행된다. 18~19일에는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의 주제 관련 발제영상을 DDP 포럼공간과 서울비엔날레 홈페이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관람할 수 있다.

추석기간인 오는 18일~22일까지 전시장을 방문하면 특별할인을 적용해 1만5000원인 기본권을 1만원에 제공한다.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20%, 10월5일~10일까지 반려동물과 입장할 경우 30%를 할인해준다. 서울비엔날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