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MZ세대, 추석 직계가족과 집콕…코로나 확산 우려 커"

등록 2021.09.19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프립, '2030 MZ세대 추석 계획 설문조사' 발표
단체모임 꺼리고 소규모 여가 및 취미생활 선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30 고객 대상 추석 계획 설문조사 결과. 2021.09.19 (사진=프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정부가 백신 접종 가속화와 단계적 일상회복을 추진하는 가운데 추석을 바라보는 2030 MZ세대의 시각도 변화할 전망이다. MZ세대는 추석 연휴 동안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있는 단체모임 대신 부모님 등 직계가족과 함께하는 소규모 여가 및 취미생활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프립은 지난달 30일부터 3일간 2030 고객 559명을 대상으로 추석 계획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0.5%가 부모님 등 직계가족과 함께 집에서 머무르며 보낼 예정이라고 답했다. 고향 및 친척을 방문하겠다는 답변은 17.2%에 불과했다.

MZ세대 역시 코로나19 확산으로 단체모임을 꺼리는 경향을 보였다. 올 추석 스트레스 요인(복수응답)으로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59.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서 취직, 결혼, 육아 등 잔소리(38.3%)와 제사, 음식 마련 등 명절 전통행사(33%)에 대한 스트레스가 뒤를 이었다.

반면 고향 및 친척방문보다 부모님과 함께 소규모 여가 및 취미생활을 즐기겠다는 답변은 66.6%로 높게 나타났다. MZ세대를 중심으로 추석을 보내는 방식도 변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단계적 일상 회복이 진행될 시 부모님과 함께하고 싶은 실내 여가생활로는 영화 및 연극 관람이 54.6%(복수응답)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스파 및 마사지(54.1%)와 취미클래스 참여(43.5%)가 뒤를 이었다.

야외 액티비티에 대한 선호도 높게 나타났다. 부모님과 안전하게 떠날 수 있는 호캉스, 펜션 등 숙박여행(72.2%, 복수응답)이 가장 높았으며 전 세대로 확장된 아웃도어 트렌드를 반영하듯 캠핑 여행(39.8%)과 등산(37.6%)이 뒤를 따랐다. 이어서 골프(7.6%), 수상 레포츠(6.6%), 기타 순이었다.

프립 관계자는 "MZ세대의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 변화와 비대면의 표준화로 명절을 바라보는 시각도 변화하고 있다"며 "올 추석에는 명절 스트레스 대신 부모님께 여가시간과 취미생활을 선물해보는 것도 새로운 방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