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빙속 간판 이승훈, 월드컵 대표선발전 2위…정재원 1위

등록 2021.09.15 21:08: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차민규·김민선 500m 남녀 1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서울 노원구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47회 전국남녀 스프린트 및 제75회 종합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올라운드 남자 1500m 경기에서 서울일반 이승훈이 질주하고 있다. 2021.04.25.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스피드 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이승훈(서울일반)이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파견대표 선발전을 겸한 국내 선수권대회 5000m에서 2위를 차지했다.

이승훈은 15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SK텔레콤배 제56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 선수권대회 첫날 남자 5000m에서 6분40초84의 기록으로 정재원(서울시청 6분37초36)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9조 아웃코스에서 정재원과 대결한 이승훈은 간발의 차이로 밀렸다.

3위는 6분41초49를 기록한 김민석(성남시청)이다.

이번 대회는 2021~2022시즌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견대표 선발전을 겸한다.

선발전에서 태극마크를 단 선수들은 올해 11~12월 열리는 2021~2022 ISU 1~4차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에 참가할 수 있다. 월드컵 파견 인원은 최대 22명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서울 노원구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47회 전국남녀 스프린트 및 제75회 종합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올라운드 남자 1500m 경기에서 서울일반 이승훈(위)이 질주하고 있다. 2021.04.25. yesphoto@newsis.com

그리고 월드컵 성적을 종합한 랭킹 순으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여자 500m에선 김민선(의정부시청)이 38초65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또 남자 500m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차민규(의정부시청)가 35초19로 1위에 올랐다.

한편 16일에는 남녀 1000m와 여자 3000m가 17일에는 남녀 1500m와 여자 5000m, 남자 10000m가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