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00세의 신학자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 별세

등록 2021.09.15 22:20:08수정 2021.09.15 22:51: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오산=뉴시스] 한신대학교 교회당 전경. 2021.9.15. (사진=한신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오산=뉴시스] 박종대 기자 = 올해 100세의 신학자인 이장식 한신대학교 신학과 명예교수가 15일 소천했다.

이 교수는 1921년 경남 창원에서 출생했다. 1950년 한국신학대학(현 한신대)와 캐나다 퀸즈신학대학을 졸업했다. 뉴욕 유니언신학교에서 신학석사를, 아퀴나스신학대학에서 신학박사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그는 장로회신학대학, 감리교신학대학, 서울신학대학, 숭실대학교, 고려대학교 등에서 학생을 가르쳤다.

한신대에서 교회사학을 강의했고 은퇴 후 70세 나이로 아프리카의 케냐 장로교신학대학에 교수 선교사로서 15년간 봉사했다.

85세에 한국에 귀국한 이 교수는 '혜암신학연구소'를 개소해 6년 전까지 신학연구에 매진했다. 최근에는 경기 화성시 광명의 집에서 소박한 노년을 보냈다.

저서로는 '기독교 사상사 1·2', '현대교회학', '기독교신조사 상·하', '기독교사관의 역사', '아프리카에서 온 편지', '창파에 배 띄우고', '요한복음 해설' 등이 있다.

빈소는 화성 봉담장례문화원 진달래실이며 입관예배는 16일 오후 1시 30분 진행한다. 발인예배는 17일 오전 8시이며 장지는 진해천자봉공원묘지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