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석 앞두고 화폐 4조8000억 풀려

등록 2021.09.17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2000억 줄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추석자금방출이 이뤄지고 있다. 2021.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 한국은행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4조8000억원의 화폐를 금융기관에 공급했다. 지난해보다 2000억원 줄어든 것으로 추석 전 재난지원금이 카드, 상품권 위주로 지급된 영향이다.

17일 한은이 발표한 '2021년 추석 전 화폐공급 실적'에 따르면 한은이 추석 연휴 전 10영업일(9월 6일~16일)간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 순발행액(발행액-환수액)은 4조8268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연휴 기간은 5일로 같았으나 화폐 순발행 규모가 2410억원(4.8%) 줄어들었다.

화폐발행액은 5조464억원으로 전년대비 3081원(5.8%) 감소했고, 환수액은 2195억원으로 671억원(23.4%) 줄었다. 한은은 "추석 연휴 기간은 지난해와 같았지만 발행액과 환수액이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며 "여기에 자영업자 등의 내수부진과 추석 전 국민지원금이 카드, 상품권 위주로 지급된 영향"이라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본부(20.9%), 제주본부(11.7%), 광주전남본부(7.1%)는 증가한 반면, 경남본부(-38.3%), 인천본부(-18.1%), 강원본부(-12.8%), 부산본부(-12.3%) 등은 감소했다. 발권국(서울)은 4% 줄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