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주변' 전방위로 터는 중앙지검…칼끝 어디로

등록 2021.09.17 11:46:14수정 2021.09.17 15:06: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반부패부 투입돼 부인 김씨 사건 수사에 속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사 압수수색
'尹측근' 친형 윤우진 스폰서 의혹 수사도 진행
최근엔 '고발사주 의혹' 고소 건도 부서 배당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 중 시계를 보고 있다. 2021.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위용성 기자 = 서울중앙지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일명 '고발 사주' 의혹 수사에 본격 착수해 주목된다. 현재 서울중앙지검은 과거 특수부에 해당하는 반부패강력수사부 등을 투입해 윤 전 총장의 부인인 김건희씨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 전시기획사 협찬금 관련 의혹, 윤우진 전 용산세무소장의 뇌물수수 사건 수사 무마 의혹 등 다수의 윤 전 총장 처가·측근 수사를 전방위로 이어가고 있다.

향후 본격적인 대선 국면에 접어들게 되면 정치적 논란에 휩싸일 수 있어 처분 시기 등에 관심이 쏠린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제1부는 앞서 접수된 '고발 사주' 의혹 고소 사건의 수사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첨단범죄수사부였던 형사12부 검사와 대검찰청 연구관 등도 파견받아 규모를 키운 수사팀은 윤 전 총장 부부와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과 한동훈 검사장, 김웅·정점식 국민의힘 의원 등 관련자들의 공직선거법 위반, 선거 방해 혐의 등에 대해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또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는 윤 전 총장 배우자 김씨의 '코바나컨텐츠 협찬금 수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수사 중이다. 수사팀은 최근 도이치모터스의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된 회사 등의 압수수색을 진행하기도 했다.

김씨는 2010~2011년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주가를 조작하는 과정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김씨가 자금을 제공하는 등의 대가로 주식을 헐값에 샀다가 높은 가격에 되파는 등의 차익을 얻었는지 등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김씨는 2012~2013년 사이 권 회장과 특혜성 증권거래를 통해 차익을 누렸다는 의혹 등도 받는다. 검찰이 1년반 가량 이어온 사건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비춰, 조만간 김씨를 소환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김씨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하며 수사 선상에 오른 회사들로부터 전시회 관련 대가성 협찬을 받았다는 의혹도 받고 있는데, 이 사건 역시 관련자 소환조사와 압수수색이 상당 부분 진행된 상황이다.

윤 전 총장 최측근으로 꼽히는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은 반부패강력수사1부와 형사13부에서 '투트랙' 수사 중이다.
             
반부패강력수사1부는 윤 전 서장의 '스폰서' 노릇을 했다고 주장한 사업가 A씨의 진정을 바탕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A씨는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2018~2019년 사이 윤 전 서장이 전·현직 검사, 고위공무원들을 만나는 자리에 불려 다니며 골프비 등을 대납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0일 윤 전 서장의 인천 거주지와 그의 측근인 사업가 최모씨, 최씨와 동업했던 사업가 김모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로비 의혹이 불거진 2016~2018년 인천 영종도 일대의 부동산 개발사업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보한 자료 분석이 끝나면 윤 전 서장 등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윤 전 서장이 2010~2011년께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하고도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는 '수사 무마' 의혹은 형사13부가 수사하고 있다.

윤 부원장은 윤 전 총장의 측근으로 꼽혀, 당시 대검찰청 중수1과장이었던 윤 전 총장이 여기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했다는 의혹이 앞서 제기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